스리랑카에서 510kg 사파이어 발견…1154억원 추정

이원영 / 기사승인 : 2021-07-28 13:44:20
  • -
  • +
  • 인쇄
보석이 풍부한 스리랑카의 라트나푸라 지역에서 세계 최대의 성채청옥(星彩靑玉·star sapphire)이 발견됐다고 스리랑카 당국이 밝혔다.

▲보석이 풍부한 스리랑카의 라트나푸라 지역에서 세계 최대의 성채청옥(星彩靑玉, star sapphire)이 발견됐다고 스리랑카 당국이 밝혔다. [BBC 뉴시스]

27일(현지시간) BBC 보도에 따르면 이 사파이어는 3대째 보석 중개업을 하고 있는 가마지라는 이름의 보석 중개상 집 정원에 우물을 파다 발견됐으며, 그 가치가 1억 달러(1154억 원)에 달할 것으로 알려졌다.

250만 캐럿에 달하는 이 사파이어는 무게는 약 510㎏으로 '세렌디피티 사파이어'로 이름 붙여졌다.

가마지는 사파이어를 발견한 것은 1년도 더 됐지만, 진흙과 다른 불순물들을 제거한 뒤 분석·인증을 받기까지 1년 이상이 걸렸다고 말했다. 그는 또 불순물 제거 과정에서 몇 개의 작은 사파이어들이 떨어졌는데 이들 역시 질 좋은 사파이어라고 말했다.

싱할리어로 '보석의 도시'라는 뜻의 라트나푸르는 스리랑카 보석산업의 중심지로 사파이어뿐 아니라 다른 여러 보석들이 발견되고 있다.

스리랑카는 사파이어와 다른 귀중한 보석들의 주요 수출국이며 지난해 다이아몬드 등 보석류 수출로 약 5억 달러의 수입을 올렸다.

유명 보석학자 가미니 조이사 박사는 "이렇게 큰 사파이어는 처음"이라며 "아마도 4억 년 전 형성됐을 것"이라고 추정했다.

UPI뉴스 / 이원영 기자 lwy@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핫이슈

2021. 9. 17. 0시 기준
281938
2389
2540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