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서'인 22일 폭염에 피어오른 '아지랑이'

문재원 / 기사승인 : 2021-07-22 15:56:55
  • -
  • +
  • 인쇄


절기상 가장 덥다는 '대서'인 22일 서울 여의대로 일대. 복사열로 아지랑이가 솟아오르며 시야를 일그러뜨린다. 이날 서울의 한낮 최고 기온은 36도로 치솟았다. 전국 대부분 지역엔 폭염특보가 발효됐다.

 


UPI뉴스 / 문재원 기자 mjw@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핫이슈

2021. 9. 17. 0시 기준
281938
2389
2540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