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 강남점 확진자 6명으로 늘어…백화점 식품관 집단감염 '비상'

곽미령 / 기사승인 : 2021-05-07 13:47:18
  • -
  • +
  • 인쇄
서울 대형 백화점 식품관에서 코로나19 집단감염이 잇따라 발생하고 있다.

▲ 롯데백화점 본점 식품관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가운데 6일 서울 중구 롯데백화점 본점에 휴점 안내문이 걸려 있다. [문재원 기자]

7일 서울시에 따르면, 서초구 신세계백화점 강남점 관련 코로나19 확진자는 종사자 5명과 이용자 1명 등 모두 6명으로 파악됐다.

백화점 측은 식품관 계산 담당 직원 1명이 지난 1일 오후 코로나19 증세를 보여 2일 검사를 받았고 3일 양성 통보를 받았다고 밝혔다. 이후 같이 근무하는 동료 직원들과 이용자가 추가로 확진됐다.

서초구는 지난 5일 "4월 29일부터 5월 2일까지 신세계백화점 강남점 식품관 방문자는 코로나19 검사를 받길 바란다"는 긴급재난문자를 발송한 데 이어 6일에는 이달 4∼5일 이 백화점 식품관 반찬코너 방문자는 검사를 받으라는 내용의 재난문자를 보냈다.

한편, 중구 롯데백화점 본점 식품관에서도 집단감염이 발생해 6일까지 누적 확진자는 13명으로 집계됐다.

롯데백화점 본점에서는 이달 1일 이후 식품관 내 신선슈퍼매장 직원들이 잇따라 확진 판정을 받아 3일부터 식품관 영업을 중단했다. 6일 하루는 임시 휴점하면서 방역 소독을 하는 한편 협력업체 직원을 포함한 근무자 약 3700명을 상대로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했다.

UPI뉴스 / 곽미령 기자 ayms7@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핫이슈

2021. 6. 19. 0시 기준
150720
1997
14238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