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 총리 "코로나 검사 물량·결과 조작 불가…허위 주장"

김광호 / 기사승인 : 2020-09-18 10:00:11
  • -
  • +
  • 인쇄
"코로나검사에 전국 지자체와 민간 의료기관 참여"
"근거 없는 허위주장은 국민 불신과 혼란을 초래"
정세균 국무총리는 '코로나19' 진단검사 물량이나 결과를 조작한다는 일각의 주장에 대해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일축했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18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정 총리는 18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정부가 검사량이나 결과를 조작하려는 시도 자체가 원천적으로 불가하다"며 이렇게 말했다.

정 총리는 "검체 채취와 진단검사 모두 전국 지자체별로 실시하고 있을 뿐 아니라 360곳이 넘는 민간 의료기관이 함께 참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특히 "아무런 근거도 없는 허위주장은 방역 현장에서 고군분투하는 의료진의 사기를 꺾을 뿐 아니라 국민 불신과 혼란을 초래할 수 있다는 점을 명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또 추석 연휴 기간 이동 자제를 거듭 당부하며 "조선왕조실록 등 여러 사료를 보면 과거 선조들도 홍역, 천연두 등 역병이 돌면 차례를 지내지 않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코로나19를 물리치고 평화로운 일상을 하루속히 되찾기 위해 선조들처럼 생활의 지혜를 발휘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UPI뉴스 / 김광호 기자 khk@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핫이슈

만평

2020.10.24 0시 기준
25775
457
238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