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항서 매직' 베트남, 인도네시아 꺾고 60년 만의 SEA게임 우승

김현민 / 기사승인 : 2019-12-11 00:38:04
  • -
  • +
  • 인쇄
도안 반 하우 멀티골 등 3-0 승…베트남 통일 후 최초 금메달
박항서 감독, 후반 32분 심판에 항의하다 퇴장당해 관중석行
'박항서 매직'이 또 한 번 통했다. 베트남이 60년 만에 동남아시아 축구 정상에 올랐다.

▲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22세 이하(U-22) 베트남 축구대표팀이 10일(이하 한국시간) 열린 2019 동남아시안(SEA)게임 남자 축구 결승전에서 승리했다. 사진은 박 감독이 지난달 25일 아랍에미리트 두바이 알막툼 스타디움에서 열린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8강전 베트남과 일본의 경기에서 작전을 지시하고 있는 모습. [뉴시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22세 이하(U-22) 베트남 축구대표팀은 10일 밤 9시(이하 한국시간) 필리핀 마닐라의 리잘 메모리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동남아시안(SEA)게임 남자 축구 결승전에서 인도네시아를 상대로 3-0 승리해 금메달을 차지했다.

이로써 박 감독은 1959년 태국 방콕에서 열린 초대 대회에서 남베트남이 우승한 이후 60년 만에 베트남을 SEA게임 정상에 올려놓은 감독이 됐다. 1976년 베트남이 통일된 이후로는 최초 우승이다.

박 감독은 2017년 10월 베트남 대표팀을 맡은 후 지난해 1월 아시아축구연맹(AFC) 23세 이하(U-23) 챔피언십 준우승을 거뒀고 같은 해 8월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는 4위를 기록했다. 그해 11월에는 아세안축구연맹(AFF) 스즈키컵 우승 트로피를 들었고 지난 1월 열린 아랍에미리트(UAE) 아시안컵에서는 8위에 오르는 등 베트남 축구의 역사를 써왔다.

베트남은 이번 대회 조별리그에서 인도네시아에 2-1로 역전승을 거둔 바 있다. 당시 선제골을 내준 베트남은 후반 18분과 후반 추가시간에 득점하며 극적인 승리를 거뒀다.

인도네시아는 빠른 스피드를 이용해 측면 위주의 공격을 시도했다. 이미 상대의 스타일을 간파한 베트남은 상대적으로 우위에 있는 피지컬과 조직력으로 맞섰다.

인도네시아는 전반 중반 공격의 활로 역할을 하는 다르모노 에반이 부상으로 교체 아웃되면서 고전하기 시작했다. 서서히 주도권을 잡아가던 베트남은 세트피스에서 위협적인 장면을 수차례 보여줬다.

결국 전반 39분 선제골이 터졌다. 도 훙 둥이 측면에서 올린 프리킥을 도안 반 하우가 헤더슈팅으로 연결해 골망을 갈랐다. 후반전에는 베트남의 안정적인 조직력이 빛을 발했다. 후반 14분 베트남 주장 도 훙 중이 추가골을 넣었고 후반 28분 도안 반 하우가 멀티골을 기록하며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이날 박 감독은 후반 32분 심판 판정에 격하게 항의하다 레드카드를 받고 관중석에서 경기를 지켜봤다. 그는 카드를 받은 직후에도 부심 등에게 격렬한 제스처를 취하며 끝까지 선수들의 사기를 북돋웠다.

UPI뉴스 / 김현민 기자 khm@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핫이슈

만평

2020.8.6 0시 기준
14499
302
135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