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 "계엄령 연루 의혹은 거짓" vs 임태훈 "법적대응 환영"

남궁소정 / 기사승인 : 2019-10-22 16:21:19
  • -
  • +
  • 인쇄
임태훈 "촛불 계엄령 문건에 황교안 개입 정황"
황교안 "계엄령의 '계'자도 못 들어, 가짜뉴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22일 자신이 대통령 권한대행 시절 '촛불집회 계엄령 문건' 작성에 연루됐다는 의혹을 제기한 임태훈 군인권센터 소장에 대해 고소·고발 등 법적 대응을 하겠다고 밝혔다.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2일 국회 제4회의장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대통령 시정연설 및 현안 관련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시스]

황 대표는 이날 한국당 의원총회가 끝나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계엄령 문건'과 관련된 질문에 "계엄령의 '계'자도 못 들었다. 저에게는 보고된 바 전혀 없었다"며 "지금 그 얘기는 거짓이다. 고소나 고발을 통해 사법조치를 하겠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기자들이 NSC(국가안전보장회의)에 참석한 건 맞는지 묻자 "NSC에는 내가 참석할 일이 있으면 참석한다. 그러나 계엄 문건 같은 것은 본 일도 들은 일도 없다"며 '가짜뉴스'라고 강조했다.

전날 임태훈 군인권센터 소장은 "공익제보를 통해 지난해 7월 6일 언론에 공개했던 기무사 계엄령 관련 문건 '전시 계엄 및 합수 업무 수행 방안'의 원본 '현 시국 관련 대비계획'을 입수했다"며 주요 내용을 공개했다.

임 소장은 "가장 주목해야 할 부분은 이러한 계엄령 실행 논의가 어디서부터, 어떻게 시작되었는지 추론할 수 있는 내용이 담겨있다는 점"이라며 "기무사는 문건에서 계엄 선포 필요성을 다루는 부분에 'NSC를 중심으로 정부부처 내 군 개입 필요성에 대한 공감대 형성'이라 적시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황 대표가 대통령 권한대행 직무가 개시된 이후 NSC 의장으로서 회의를 주재했던 점을 지적하며 "시기상으로도 황 대표 등 정부 주요 인사 간에 군 개입 필요성에 대한 논의가 오갔을 가능성을 충분히 의심해볼 수 있다"고 밝혔다.

한국당은 이날 오후 3시 임 소장을 군사기밀 보호법 위반,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 등으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다.

한국당의 고소·고발과 관련, 임 소장은 앞서 라디오에 출연해 "한국당에서 법적 대응한다는데 제발 법적 대응해 달라"며 "황 대표가 (계엄령 문건)을 몰랐다면 무능한 허수아비였을 개연성이 높고, 보고를 받았다면 내란예비음모죄에 해당된다는 점이 검찰수사로 드러날 수 있다"고 주장했다.

UPI뉴스 / 남궁소정 기자 ngsj@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핫이슈

만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