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도 파업 사흘째…교섭 불발시 14일 출근길 혼란 불가피

손지혜 / 기사승인 : 2019-10-13 12:27:52
  • -
  • +
  • 인쇄
파업 참가율 30.69%…열차 운행률 평소의 75% 수준
전국철도노조의 파업 사흘째를 맞아 주말인 13일 열차 운행률은 평소 주말과 비교해 75%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 철도노조원들이 코레일 철도파업 이틀째인 12일 서울 용산구 한국철도공사 서울본부 앞에서 철도노조 총파업 서울지방본부 결의대회를 마친 뒤 행진하고 있다. [뉴시스]

한국철도공사(코레일)는 이날 오전 열차 종류별 운행률이 KTX 68.2%, 새마을호 59.6%, 무궁화호 62.5%, 누리호 57.1%, ITX-청춘 59.3%이라고 밝혔다. 서울지하철 1·3·4호선과 경의·중앙선, 분당선, 경춘선 등이 포함된 수도권 도시철도(광역철도) 운행률은 전날과 비슷한 82%를 유지하고 있다.

이날 열차 운행 감소로 표를 구하지 못한 시민들은 시외버스나 고속버스 등을 이용해 큰 혼잡은 빚어지지 않았다.

철도노조는 임금체불 해소와 임금인상·4조 2교대 전환에 따른 인력충원·비정규직 직접 고용과 처우개선·KTX-SRT 통합 등을 요구하며 지난 11일 오전 9시부터 경고 파업에 들어갔다. 철도노조는 "사측이 요구를 받아들이지 않을 경우 11월 중순 무기한 파업에 들어갈 것"이라고 했다.

전날 오후 4시 기준 파업에 참여한 노조원은 전체 1만9677명 직원 가운데 6038명으로, 파업 참가율은 30.7%다. 코레일 측은 전날 "현재 대체 인력을 포함해 총 1만5444명이 근무 중이며, 이는 평소 대비 78.5%의 근무율"이라고 집계했다. 

노사는 이날 오후 실무 차원의 교섭을 이어간다는 방침이다.

주말 간 노사가 교섭을 타결짓지 못할 경우 노조가 파업 마지막 날로 예정한 14일 오전 출근길에는 일대 혼란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코레일 관계자는 "출근 영향을 크게 줄 수 있는 수도권 도시철도를 기준으로 월요일 오전 출근 시간대에 운행률 100%를 맞추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했다.

UPI뉴스 / 손지혜 기자 sjh@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핫이슈

만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