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이상화 합류 '동상이몽2' 시청률 월요 예능 1위

김현민 / 기사승인 : 2019-10-01 09:48:51
  • -
  • +
  • 인쇄
지난 달 30일 '동상이몽2' 전국 시청률 1부 5.6%-2부 5.1%

예비부부 강남 이상화의 일상이 최초 공개된 '동상이몽2'이 월요 예능 최고 자리를 지켰다.

1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이하 '동상이몽2')은 전국 평균 시청률 1부 5.6%, 2부 5.1%로 월요일 예능프로그램 1위를 차지했다.


▲ 지난 달 30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2'에서 강남, 이상화의 일상이 그려지고 있다. [SBS '동상이몽2' 캡처]


이날 방송에서는 강남과 이상화의 이야기가 최초로 공개됐고 조현재는 아내 박민정의 격려와 응원으로 남성 피트니스 잡지 화보 촬영에 도전했다.

우선 강남은 인터뷰 시작부터 "이상화가 운동선수로서 좀 딱딱해 보일 수 있지만 평소에는 애교도 많고 부드럽다. 되게 귀엽고 예뻐 죽겠다"며 애정을 드러냈다.

강남은 정글에서 이뤄진 이상화와의 첫 만남에 대해 이야기했다. 강남은 지난해 SBS '정글의 법칙' 촬영 당시를 언급하며 "동굴 안으로 들어가는 이상화의 뒷모습을 보고 '결혼하겠다'라는 생각이 들었다"라고 말했다.


그는 "첫눈에 반한 게 아니라 '이 사람이랑 결혼하겠다'라는 생각이 들었다"라고 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어 강남은 "조심스러웠다"며 "(이상화가) 나라의 보물이라서"라고 덧붙였다.

이상화는 자신이 먼저 강남에게 고백한 사연을 밝혔다. '정글의 법칙' 촬영 후 서로에게 호감을 갖게 된 두 사람은 다른 사람들과도 함께 모임을 계속 이어갔다고 전했다. 이상화는 자신에게 호감이 있지만 다가오지 않는 강남에게 "나는 오빠에게 호감이 있는데 오빠는 어떻게 생각하냐"고 물었다는 전언이다. 이상화는 "답답하지 않냐"며 "남자가 먼저 고백한다는 공식은 없다. 내 마음이 가는 대로 했던 것 같다"고 밝혔다.

두 사람이 결혼을 결심하게 된 계기도 눈길을 끌었다. 이상화는 "작년에 너무 힘들었다"며 무릎 부상으로 은퇴의 기로에 있던 지난해를 언급했고 "더 하고 싶은 마음이 있었는데 무릎이 아파서 못 하는 상황 때문에 힘들었다"며 눈물을 흘렸다.

이상화는 당시 그 누구한테도 털어놓을 수 없었던 이야기를 강남에게 말했다고 했다. 당시 강남은 "나도 네 마음을 알 것 같다. 네 입장이면 당연한 거다"며 "이제 다 내려놔라. 우리 행복하게 살 날밖에 안 남았다"고 답했다고 했다.


이상화는 "그때 정말 많이 힘이 됐다. 이제 오빠랑 같이 저에게 휴식을 주고 싶다"라고 말해 감동을 자아냈다. 이를 듣던 강남은 "(이상화에게) 우리가 견디기 힘든 외로움이 많았다. 이제 본인의 행복을 위해서 살았으면 좋겠다고 느꼈다"며 당시의 속마음을 밝혔다. 아울러 "100세 시대지 않냐. 그동안 힘들었던 걸 남은 70년 동안 메우려고 한다"며 든든한 모습을 보였다.

이어 공개된 영상에서는 강남의 집에서 시간을 보내는 두 사람의 모습이 공개됐다. 이상화는 강남을 향해 끊임없이 "귀여워"를 외치며 애정을 보였다. 예고편에서는 강남이 평소 네일아트를 즐겨하는 이상화에게 페디큐어로 프러포즈를 준비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 지난 달 30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2'에서 조현재, 박민정의 일상이 그려지고 있다. [SBS '동상이몽2' 캡처]


조현재 박민정 부부는 소속사 이사와 함께 점심 식사를 했다. 오랜만의 외식에 들뜬 반응을 보이던 조현재와 달리 박민정과 소속사 이사는 그 몰래 눈빛을 주고받는 등 수상한 모습을 보여줬다. 알고 보니 이날 식사 자리는 조현재에게 남성 피트니스 잡지 표지 모델로 섭외 요청이 들어와 그를 설득하기 위해 마련한 자리였다.

소속사 이사와 박민정은 본격적인 이야기를 꺼내기 전 조현재의 기분을 좋게 하기 위해 음식 주문을 부추겼다. 조현재는 의심 없이 음식을 잔뜩 주문했고 '먹방'을 선보여 웃음을 유발했다.

이사는 "탐험, 도전, 개척정신 이런 것 좋아하지 않냐"며 바람을 잡기 시작했고 조현재에게 남성 잡지 화보 촬영 섭외가 들어왔다고 밝혔다. 조현재는 자신이 없어 망설였지만 이사와 박민정의 설득 끝에 결국 잡지사를 찾게 됐다.

잡지사에서 만난 담당자는 식단 등 전반적인 관리를 해줄 트레이너를 소개했고 션과 같은 근육질 몸매를 목표로 표지 모델로 설 것을 제안해 조현재를 당황하게 했다.


트레이너는 조현재를 두고 "운동선수 수준"이라고 할 정도로 체성분 결과도 좋게 나왔음을 밝혔지만 조현재는 쉽게 결정을 내리지 못했다. 박민정은 "오빠가 하면 나도 함께 복근을 만들겠다"고 제안했다.


UPI뉴스 / 김현민 기자 khm@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핫이슈

만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