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지도부 예방한 조국 "심려 끼쳐 죄송…법무개혁 최선"

김광호 / 기사승인 : 2019-09-17 12:13:32
  • -
  • +
  • 인쇄
이해찬 "검찰·사법개혁 사안에 경중과 완급 잘 가려달라"
이인영 "우리 시대 과제인 검찰·사법개혁 반드시 해내야"
조국 "겸허한 자세로 임하고, 검찰개혁에 최선 다할 것"
오후엔 문희상 국회의장, 정의당 심상정 대표 차례로 예방

조국 법무부 장관이 취임 후 첫 국회 방문 일정으로 17일 이해찬 대표 등 더불어민주당 지도부를 예방했다.

▲ 조국 법무부 장관(오른쪽)이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더불어민주당 당대표실에서 이해찬 대표를 예방하고 있다. [문재원 기자]


조 장관은 이날 오전 취임 인사차 이해찬 민주당 대표를 찾아 당 정책위원회 조정식 의장과 윤관석 수석부의장, 법사위 간사 송기헌 의원 등과 함께 환담했다.

이 대표는 먼저 조 장관에게 취임 축하인사를 전하며 "누구보다도 혹독한 역대급 청문회를 치르셨기 때문에 때문에 시비가 많았고 여러가지 어려움이 있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면서 "검찰개혁은 이제 시작하는 것이라고 생각하고 임해달라"고 당부했다.


또한 이 대표는 "저는 공직에서 오래 일을 했는데 2005년 사법개혁을 추진할 때는 제가 공동추진위 팀장을 맡아서 여러가지 일을 했는데 좋은 제도를 만드는 게 얼마나 중요한지를 느꼈다"며 "이제 검찰개혁을 맡으셨으니까 제도적·체계적으로 잘 이끄리라고 믿고 있다"고 덕담을 건넸다.

이어 "그동안 여러 권력을 행사했던 쪽에서의 저항이 있으리라고 생각하는데 충분히 잘 설득하고 소통해서 극복해 나가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거의 모든 국민이 검찰개혁을 바랐지만 단 한번도 성공을 못했는데 (조 장관이) 잘 하실 것이라고 기대한다"고 전했다.

그는 특히 "공직에서 기대하는 것은 역시 (일의) 경중과 완급을 잘 가리는 일이라고 생각한다. 여러가지 개혁 사안이 많을텐데 그 중에서 경중과 선후와 완급을 잘 가려서 해주시리라 생각한다"며 "역시 국민을 바라보고 가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에 조 장관은 "지난 인사청문회 기간과 그 이후에도 여러모로 당 대표께 많은 심려를 끼쳐서 죄송하다는 말씀을 다시 한번 드린다"고 고개를 숙였다.

그러면서 "보다 겸허한 자세로 업무 임하도록 하겠다. 소중한 말씀을 잘 명심하면서 검찰개혁에 최선을 다하도록 하겠다"고 다짐했다.


이후 조 장관은 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를 곧바로 예방했다. 이 원내대표는 이 자리에서 "법무부 장관 취임을 축하드린다"며 "청문회 역사상 누구보다 힘들고 어려운 시간을 보낸 만큼 본인에게 부여된 역사적 임무와 구체적 소명에 대해 투철히 받아들이고 장관직에 임하고 있을 거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검찰·사법개혁과 관련해 국민들이 조 장관에게 거는 기대가 남다르다. 문재인 대통령이 조 장관을 지명한 뜻도 바로 거기 있을 것"이라면서 "법무부 장관으로서의 사명에 충실하고 충직하게 또 꼿꼿하게 다뤄달라"고 당부했다.

아울러 "우리 시대 과제인 검찰·사법개혁을 이번에 반드시 해내야 한다"며 "조 장관이 그 적임자라는 건 제가 신용 보증한다. 개인적으로도 각별히 응원과 성원, 기대를 전해드린다"고 격려했다.


조 장관은 민주당 지도부를 예방한 데 이어 오후에는 문희상 국회의장과 정의당 심상정 대표를 차례로 만날 예정이다. 민주평화당 지도부는 예방 일정이 오는 19일 오전 11시로 잡혔다.


한편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지도부는 예방 요청을 거부한 것으로 전해졌다. 조 장관은 이와 관련한 기자들의 질문에 "(한국당과 바른미래당 예방 일정도) 다 잡을 생각"이라고 밝혔다.


UPI뉴스 / 김광호 기자 khk@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핫이슈

만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