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마가 휩쓸고 간 자리, 검게 그을린 은명초등학교

박지은 / 기사승인 : 2019-06-26 19:52:16
  • -
  • +
  • 인쇄
서울 은평구 위치한 초등학교서 방과 후 큰불
잿더미 된 건물, 불에 탄 차 등 현장 스케치
▲ 26일 오후 서울 은평구 은명초등학교에서 화재가 발생해 건물이 불에 타 검게 그을려 있다. [김현민 기자]

​26일 오후 3시 59분께 서울 은평구 은명초등학교에서 불이 나 학생 100여 명이 대피했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불은 집하장 옆 주차장의 차와 학교 건물에 옮겨붙은 뒤 오후 5시 33분께 완전히 꺼졌다. 화마가 휩쓸고 간 자리, 건물 외벽과 뼈대가 검게 그을려있다.


당시 학교에는 방과 후 학습을 하는 교사 11명과 학생 116명 등 총 127명이 있었다. 이들은 소방 대피 매뉴얼에 따라 안전하게 대피한 것으로 전해졌다.
 
미처 대피하지 못한 교사 2명은 연기를 흡입해 병원에 이송됐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할 계획이다.
 





▲  26일 오후 서울 은평구 은명초등학교에서 화재가 발생해 잿더미가 된 건물 [김현민 기자]

UPI뉴스 / 박지은 기자 pje@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핫이슈

만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