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티튜드 세제서 가습기 살균제 성분 검출…회수 조치

권라영 / 기사승인 : 2019-04-17 17:52:16
  • -
  • +
  • 인쇄
쁘띠엘린 "사용되지 않는 성분…원인 조사 중"
에티튜드 세제 12개 제품 회수 및 환불 나서

수입 친환경 주방세제에서 가습기 살균제 성분이 발견돼 회수 조치가 내려졌다.


▲ 식약처는 17일 에티튜드 등 4개 제품에서 가습기 살균제 성분이 검출됐다고 밝혔다. [식품의약품안전처 제공]

식품의약품안전처는 17일 수입 위생용품 세척제 일부 제품에서 사용이 금지된 살균보존제인 메칠클로로이소치아졸리논/메칠이소치아졸리논(CMIT/MIT)이 검출돼 통관금지 및 수거·폐기조치한다고 밝혔다.

식약처가 부적합하다고 판정한 제품은 쁘띠엘린이 수입한 캐나다 제품 '에티튜드 무향 13189'와 '에티튜드 무향 13179', 벨기에에서 만들어 대성씨앤에스가 수입한 '엔지폼 PRO', 에이비인터내셔날에서 수입한 중국 제조 '스킨팬 세척제' 등 총 4종이다.


▲ 수입 세척제 검사결과 부적합 제품 현황 [식품의약품안전처 제공]

CMIT/MIT는 가습기 살균제에서 주로 쓰였던 성분이다. 살균·보존 효과가 있어 미국과 유럽에서는 샴푸나 세제 등에 사용되지만 우리나라에서는 세척제, 물티슈 등 19개 위생용품에 사용할 수 없다.

쁘띠엘린 측은 이에 대해 "해당 제품 생산과 판매를 중단하고 자진 회수 및 환불하겠다"면서 "고객에게 불안감을 느끼게 한 것에 대해 책임을 통감한다"고 밝혔다.

쁘띠엘린은 주방 세제 12개 제품의 지난해 1월 이후 생산분을 모두 회수 및 환불할 방침이다.

이어 "해당 성분은 에티튜드의 어떤 제품에도 사용되지 않는 성분"이라면서 "에티튜드 본사는 천연 원재료 일부에 해당 성분이 혼입된 것으로 보고 원인을 찾기 위해 조사하고 있다"고 전했다.


▲ 쁘띠엘린이 회수 및 환불하는 제품 목록 [쁘띠엘린 제공]


쁘띠엘린 표순규 대표이사는 "재발을 막기 위해 에티튜드 본사와 논의해 △ 제품 전용 ‘삼투압 물’ 사용, △ 모든 원료 시험 및 분석 단계 추가, △ 한국 공급의 모든 제품에 대한 전수시험 및 품질 보증 인증서 발급을 결정하고 현재 시행 중"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식약처는 앞으로도 기준 및 규격을 위반한 제품을 철저히 조사하여 국민의 위생용품의 안전한 사용이 최우선으로 확보될 수 있도록 안전관리를 강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UPI뉴스 / 권라영 기자 ryk@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많이 본 기사

핫이슈

만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