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샘추위 속 고개 내민, 너로구나 목련

문재원 / 기사승인 : 2019-03-13 18:06:24
  • -
  • +
  • 인쇄

 

13일 서울 종로구 북촌한옥마을에 '고귀함'이라는 꽃말이 어울리게 백목련 봉우리가 살포시 고개를 내밀었다. 이와 대비라도 되는 듯 갑자기 찾아온 꽃샘추위로 북촌을 찾은 관광객들은 한껏 움츠린 모습이다.

 

 

 

UPI뉴스 / 문재원 기자 mjw@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핫이슈

만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