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강 시신' 피의자 자수하러 갔더니…서울청 "종로서로 가라"

장기현 기자 / 기사승인 : 2019-08-19 17:07:04
  • -
  • +
  • 인쇄
피의자, 17일 서울청 방문해 자수 의사 밝혀
서울청 "잘못 인정…감찰 조사해 엄중 조치"

모텔 투숙객을 잔인하게 살해한 뒤 시신을 훼손해 유기한 이른바 '한강 몸통 시신 사건' 피의자가 처음에 서울경찰청으로 자수를 하러 갔었던 사실이 확인됐다.

당시 서울청 민원실 직원은 피의자가 구체적 내용을 얘기하지 않는다는 이유로 신병을 확보하지 않은 채 인근 종로경찰서에 자수하라고 안내해 범인을 놓칠 수도 있었다는 지적이 나온다.


▲ 지난 17일 오전 경기 고양시 방화대교 남단에서 '한강 몸통 시신'의 머리로 추정되는 사체가 발견돼 경찰이 현장을 차단하고 있다. [뉴시스, 독자 제공]


19일 서울청에 따르면 모텔 종업원 A(39) 씨는 자수를 하기 위해 지난 17일 새벽 1시 1분께 서울 종로구 서울경찰청 민원실을 찾았다.

민원실 직원이 A 씨에게 구체적인 자수 경위 등을 물자, A 씨는 "강력 형사에게 이야기 하겠다"고만 답한 것으로 전해졌다. 거듭된 질문에도 A 씨가 답하지 않자 민원실 직원은 A 씨에게 인접한 종로서로 가라고 안내한 것으로 파악됐다.

약 1분간 민원실에 머물던 A 씨는 택시를 타고 이동해 새벽 1시 3분께 종로서에 도착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후 종로서는 A 씨를 관할경찰서인 고양 동부경찰서로 이송했다.

다행히 민원실을 나온 A 씨가 곧장 종로서로 갔지만, 만약 A 씨가 마음을 바꿔 달아났다면 강력 사건 피의자를 눈 뜨고 놓칠 뻔한 셈이다.

이에 대해 서울청 관계자는 "자수하러 온 민원인을 원스톱으로 처리하지 못한 잘못이 있다"며 "감찰 조사를 해서 엄중 조치하고, 재방 방지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구속된 A 씨는 지난 8일 오전 서울 구로구의 한 모텔에서 B(32) 씨를 둔기로 살해한 뒤 시신을 여러 부위로 훼손해 유기한 혐의를 받는다.


UPI뉴스 / 장기현 기자 jkh@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인물

+

만평

+

스포츠

+

'손흥민 교체 출전' 토트넘, 올림피아코스와 2-2 무승부

토트넘 홋스퍼가 올림피아코스와의 원정경기에서 무승부를 거뒀다.토트넘은 19일 새벽 1시 55분(한국시간) 그리스 피레아스의 게오르기오스 카라이스카키스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20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본선 B조 1차전에서 홈팀 올림피아코스와 2-2로 비겼다.이날 손흥민은 2-2 동점 상황이던 후반 27분 델레 알리가 빠지고 교체 투입됐...

토트넘 vs 올림피아코스 챔피언스리그 중계 언제·어디서?

토트넘 홋스퍼(잉글랜드)가 올림피아코스(그리스)의 챔스 맞대결이 생중계된다.토트넘은 19일 새벽 1시 55분(이하 한국시간)그리스 피레아스에 있는 게오르기오스 카라이스카키스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2019-2020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B조 1차전에서 홈팀 올림피아코스와 맞대결을 펼친다.이날 경기 중계는 스포티비(SPOTV), 스포티비온(SPOT...

이강인, 토트넘 손흥민보다 이른 챔스 데뷔 '18세 7개월'

발렌시아(스페인)의 이강인이 챔피언스리그한국인최연소 출전기록을 경신했다.이강인은 18일 새벽 4시(이하 한국시간) 잉글랜드 런던 스탬포드 브릿지에서 열린 2019-2020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H조 1차전에 교체 출전했다.발렌시아는 후반 29분 로드리고 모레노의 결승골에 힘입어 첼시를 1-0로 꺾었다. 이강인은 후반 45분 로드리고와 교체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