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레이 폐기물 투기…3천여명 환자·110개 학교 휴교령

강혜영 기자 / 기사승인 : 2019-03-16 16:51:15
  • -
  • +
  • 인쇄
3000여명 독가스에 노출된 환자 발생
피해지역 학교 111곳에 휴교령도 내려져

말레이시아 산업단지에서 유독성 폐기물이 무단 투기돼 3500여 명의 환자가 발생하고 110개가 넘는 학교에 휴교령이 내려졌다.
 

▲ UPI는 지난 7일 말레이시아 남부 조호르주의 파시르구당 지역의 산업단지에서 벤젠, 아크롤레인 등 유해물질이 포함된 대량의 유독성 폐기물이 인근 강에 무단으로 버려졌다고 보도했다. [구글 지도 캡처]

14일(현지시간) UPI 등 외신에 따르면 지난 7일 말레이시아 남부 조호르주의 파시르구당 지역의 산업단지에서 벤젠, 아크롤레인 등 유해물질이 포함된 대량의 유독성 폐기물이 인근 강에 무단으로 버려졌다.

폐기물이 배출한 유독가스를 들이마신 주민들은 구토, 어지러움 등을 호소했다.

사루딘 자말 조호르주 의원은 "500여 명이 병원 치료를 받고 퇴원했지만, 113명은 아직 입원 중"이라고 말했다. 환자 중에는 학생과 교사도 상당수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말레이시아 교육 당국은 학교 111곳에 휴교령을 내렸다. 마츠리 말릭 말레이시아 교육부 장관은 전날 성명서를 내고 "피해 지역의 학생, 교사, 교원들은 사태가 완전히 해결되기 이전까지 학교에 가지 않아도 된다"고 밝혔다.

스트레이츠타임스는 유독가스에 노출된 주민의 수가 3555명에 달한다고 보도하기도 했다.

 

UPI뉴스 / 강혜영 기자 khy@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인물

+

만평

+

스포츠

+

류현진, 1점대 방어율 깨졌다...양키스戰 홈런 3개 맞고 7실점

시즌 13승에 도전했던 LA 다저스의 류현진이 뉴욕 양키스와 홈경기에서 홈런 3개를 내주며 7실점 하는 시즌 최악의 부진을 보였다. 두 경기 연속 13승 실패는 물론 지난해부터 이어온 홈 11연승 기록이 중단됐다. 무엇보다 최대 무기였던 평균자책점도 1.64에서 2.00으로 크게 치솟아 사이영상경쟁에서도 적신호가 켜졌다.이날 뉴욕양키스와의경기는 미리 보는...

LG 투수 류제국, 돌연 은퇴 "과분한 사랑 감사" [오피셜]

LG 트윈스 투수 류제국(36)이 돌연 은퇴를 선언했다.23일LG는 류제국이 지난 22일 밝힌 은퇴 의사를 다음날 수용하기로 결정했다고밝혔다.류제국은 덕수정보산업고 재학 중이던 2001년 청룡기 전국고교야구선수권대회에서 최우수선수상을 받았고 그해 고교 졸업 직후 2001년 아마추어 자유계약으로 미국 메이저리그(MLB) 시카고 컵스에 입단해 5년 만인 200...

'마시알 골' 맨유, 울버햄튼과 1-1 무승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울버햄튼 원더러스와 1-1로 비겼다.맨유는 20일 새벽 4시(한국시간) 잉글랜드 울버햄튼 몰리뉴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20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2라운드에서 홈팀 울버햄튼을 상대로 1-1 무승부를 거뒀다.지난 1라운드에서 첼시를 4-0으로 대파한 맨유는 이날 연승을 노렸지만 실패했다. 맨유가 공격 주도권을 쥐었고 울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