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중서부 '폭탄 사이클론' 강타…6개주 비상사태 선포

강혜영 기자 / 기사승인 : 2019-03-16 15:40:29
  • -
  • +
  • 인쇄
13일, 강풍·눈보라 동반한 '폭탄 사이클론' 강타
네브래스카·사우스다코타주 등 6개주 비상사태

미국 중서부 6개 주(州)가 겨울철 이상 기상 현상인 '폭탄 사이클론'(bomb cyclone) 피해로 비상사태를 선포했다.
 

▲ 지난 13일 미국 중서부에 폭탄 사이클론이 강타한 가운데 네브래스카주에서는 얼음이 녹아 육지로 올라오는 피해가 발생했다. [네브래스카주 방위군 제공]

 

UPI 등 외신은 지난 13일(현지시간) 미국 중부 콜로라도주에 1급 허리케인에 맞먹는 강풍과 눈보라를 동반한 겨울 폭풍인 '폭탄 사이클론'(bomb cyclone)이 강타했다고 보도했다.

폭탄 사이클론은 24시간 이내에 기압이 24밀리바 넘게 떨어질 때 나타나는 기상 현상이다.

이번 폭탄 사이클론은 콜로라도를 중심으로 중서부 지역에 영향을 미쳤다. 국립기상청은 이날 콜로라도, 와이오밍, 네브래스카, 사우스다코타주에 눈보라·겨울 폭풍 주의보를 발령했다.

UPI에 따르면 네브래스카주에서는 얼음이 녹으면서 홍수 피해가 발생해 지난 14일 주민의 3분의 1이 대피했다. 주민 1명이 급류에 휩쓸려 사망하는 인명 피해도 발생했다.

 

▲ 미국 중서부를 강타한 폭탄 사이클론으로 지난 15일 위스콘신주 토니 에버스 주지사가 비상사태를 선포했다. [트위터 캡처]


15일에는 미국 중서부 네브래스카, 사우스다코타, 아이오와, 캔자스, 위스콘신, 미네소타 등 6개 주가 비상사태를 선포했다.

위스콘신주 토니 에버스 주지사는 이날 "급속도로 녹는 눈과 비가 불러온 홍수로 위스콘신 전역의 집과 사업체, 도시와 마을이 피해를 보았다"며 "오늘 비상사태를 선포해 비상 상황에 대응하고 피해를 복구하는 데 필요한 인력과 자원을 제공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UPI뉴스 / 강혜영 기자 khy@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인물

+

만평

+

스포츠

+

류현진, 50일만에 패전…연속타자 홈런 맞아 4실점

미국 메이저리그(MLB)에서 활약하고 있는 LA다저스 투수 류현진(32)이 50일 만에 패배했다.류현진은 18일(한국시간)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의 선트러스트파크에서 열린 2019 MLB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의 원정경기에 선발등판해 5⅔이닝 동안 4실점하며 시즌 3패째를 당했다. 2홈런을 포함해 6안타를 내줬으며, 1볼넷, 5삼진을 기록했다.류현진이 패전...

'손흥민 징계 결장' 토트넘, 맨시티와 2-2 무승부

토트넘 홋스퍼가 맨체스터 시티와 2-2로 비겼다.토트넘은 18일 새벽 1시 30분(한국시간) 잉글랜드 맨체스터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20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2라운드에서 홈팀 맨시티를 상대로 2-2 무승부를 거뒀다.토트넘의 손흥민은 지난 시즌 37라운드에서 퇴장당하면서 세 경기 출전 금지 징계를 받아 이날 경기까지 그라운드를 밟...

'손흥민 결장' 토트넘 vs 맨시티 라인업 공개…케인-아구에로 선발...

토트넘 홋스퍼와 맨체스터 시티가 프리미어리그 2라운드 라인업을 공개했다.토트넘은 18일 새벽 1시 30분(한국시간) 잉글랜드 맨체스터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열리는2019-2020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2라운드에서 홈팀맨시티를 상대한다.양 팀은 경기 시작 한 시간여를 앞두고 이날 선발로 출전하는 선수 명단을 공개했다.원정팀 토트넘의 골문은 골키퍼 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