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중서부 '폭탄 사이클론' 강타…6개주 비상사태 선포

강혜영 기자 / 기사승인 : 2019-03-16 15:40:29
  • -
  • +
  • 인쇄
13일, 강풍·눈보라 동반한 '폭탄 사이클론' 강타
네브래스카·사우스다코타주 등 6개주 비상사태

미국 중서부 6개 주(州)가 겨울철 이상 기상 현상인 '폭탄 사이클론'(bomb cyclone) 피해로 비상사태를 선포했다.
 

▲ 지난 13일 미국 중서부에 폭탄 사이클론이 강타한 가운데 네브래스카주에서는 얼음이 녹아 육지로 올라오는 피해가 발생했다. [네브래스카주 방위군 제공]

 

UPI 등 외신은 지난 13일(현지시간) 미국 중부 콜로라도주에 1급 허리케인에 맞먹는 강풍과 눈보라를 동반한 겨울 폭풍인 '폭탄 사이클론'(bomb cyclone)이 강타했다고 보도했다.

폭탄 사이클론은 24시간 이내에 기압이 24밀리바 넘게 떨어질 때 나타나는 기상 현상이다.

이번 폭탄 사이클론은 콜로라도를 중심으로 중서부 지역에 영향을 미쳤다. 국립기상청은 이날 콜로라도, 와이오밍, 네브래스카, 사우스다코타주에 눈보라·겨울 폭풍 주의보를 발령했다.

UPI에 따르면 네브래스카주에서는 얼음이 녹으면서 홍수 피해가 발생해 지난 14일 주민의 3분의 1이 대피했다. 주민 1명이 급류에 휩쓸려 사망하는 인명 피해도 발생했다.

 

▲ 미국 중서부를 강타한 폭탄 사이클론으로 지난 15일 위스콘신주 토니 에버스 주지사가 비상사태를 선포했다. [트위터 캡처]


15일에는 미국 중서부 네브래스카, 사우스다코타, 아이오와, 캔자스, 위스콘신, 미네소타 등 6개 주가 비상사태를 선포했다.

위스콘신주 토니 에버스 주지사는 이날 "급속도로 녹는 눈과 비가 불러온 홍수로 위스콘신 전역의 집과 사업체, 도시와 마을이 피해를 보았다"며 "오늘 비상사태를 선포해 비상 상황에 대응하고 피해를 복구하는 데 필요한 인력과 자원을 제공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UPI뉴스 / 강혜영 기자 khy@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인물

+

만평

+

스포츠

+

'메시 PK골' 아르헨티나, 파라과이와 1-1 구사일생

아르헨티나가 파라과이와의 맞대결에서 무승부를 거둬 구사일생했다.아르헨티나 축구 대표팀은 20일 오전 9시 30분(이하 한국시간) 브라질 벨루 오리존치 이스티다우 미네이랑에서 열린 2019 코파 아메리카 B조 파라과이와의 2차전을 1-1로 마무리했다.이로써 아르헨티나는 1무 1패 카타르와 승점 1점으로 동률이 됐지만 골득실에서 밀려 최하위인 4위에 머물렀다....

정우영, 뮌헨→프라이부르크 이적…등번호 29번 [오피셜]

정우영(20)이 FC 바이에른 뮌헨에서 SC 프라이부르크로 이적했다.19일(한국시간) 독일 프로축구 분데스리가 SC 프라이부르크는 정우영을 영입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등번호는 29번이며 계약 조건 내용은 공개하지 않기로 했다.정우영은 K리그1 인천 유나이티드 유소년 팀이 있는 대건고 출신으로 지난해 1월 뮌헨에 입단해 2군에서 뛰었다. 독일 4부리그인 레기...

호날두 한국행…7월 유벤투스 vs K리그

월드스타 축구선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속한 유벤투스 FC가 방한해 K리그 선수들과 친선경기를 펼친다.한국프로축구연맹은 19일 보도자료를 내고 K리그 선발팀인 팀 K리그와 유벤투스의 친선경기를 7월 26일 저녁 8시 서울 마포구 성산동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연다고 밝혔다.유벤투스는 이탈리아 프로축구 세리에A 최다 우승(35회), 코파 이탈리아 최다 우승(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