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니어 모델 김칠두 "65년 인생 첫 타투"

김현민 기자 / 기사승인 : 2019-04-15 14:23:28
  • -
  • +
  • 인쇄
15일 오전 KBS1 '인간극장' 출연해 화제

시니어 모델 김칠두가 몸에 생애 첫 문신을 새긴 인증 사진을 공개했다.

 

▲ 시니어 모델 김칠두가 15일 오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사진을 올려 근황을 전했다. [김칠두 인스타그램 캡처]

 

15일 오후 김칠두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사진을 올리고 "65년 인생 첫 타투를 해봤습니다. 타투를 안 아프게 해주는 곳이 있더라고요. 저도 이제 타투 있는 모델들 사이에 합류해보렵니다"라고 메시지를 남겼다.

 

사진 속 김칠두는 길거리에서 겉옷의 소매를 걷어올린 채 미소지은 표정으로 휴대전화를 들여다 보고 있다. 그의 팔뚝에 새겨진 사람 얼굴을 그린 문신이 눈길을 끈다.

 

김칠두는 이날 오전 방송된 KBS1 교양프로그램 '인간극장'에 출연해 자신의 일상을 공개해 화제가 됐다.

 

올해 한국나이 65세인 그는 27년여 동안 순댓국집을 운영하다 은퇴한 뒤 모델 아카데미에 다니기 시작했고 지난해 열린 F/W 헤라 서울패션위크 키미제이쇼의 런웨이에 올라 모델로 정식 데뷔했다.

 

UPI뉴스 / 김현민 기자 khm@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많이 본 기사

인물

+

만평

+

스포츠

+

LG 투수 류제국, 돌연 은퇴 "과분한 사랑 감사" [오피셜]

LG 트윈스 투수 류제국(36)이 돌연 은퇴를 선언했다.23일LG는 류제국이 지난 22일 밝힌 은퇴 의사를 다음날 수용하기로 결정했다고밝혔다.류제국은 덕수정보산업고 재학 중이던 2001년 청룡기 전국고교야구선수권대회에서 최우수선수상을 받았고 그해 고교 졸업 직후 2001년 아마추어 자유계약으로 미국 메이저리그(MLB) 시카고 컵스에 입단해 5년 만인 200...

'마시알 골' 맨유, 울버햄튼과 1-1 무승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울버햄튼 원더러스와 1-1로 비겼다.맨유는 20일 새벽 4시(한국시간) 잉글랜드 울버햄튼 몰리뉴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20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2라운드에서 홈팀 울버햄튼을 상대로 1-1 무승부를 거뒀다.지난 1라운드에서 첼시를 4-0으로 대파한 맨유는 이날 연승을 노렸지만 실패했다. 맨유가 공격 주도권을 쥐었고 울버...

램파드의 첼시, 레스터 시티와 1-1 무승부…첫 승 실패

프랭크 램파드 감독의 첼시가 레스터 시티와 1-1로 비겼다.첼시는 19일 새벽 0시 30분(이하 한국시간) 잉글랜드 런던 스탬포드 브릿지에서 열린 2019-2020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2라운드에서 원정팀 레스터 시티를 상대로 1-1 무승부를 거뒀다.램파드 감독은 지난 12일 열린 EPL 1라운드 원정에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에 0-4로 대패해 혹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