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리·정준영 카톡방 '경찰총장' 조사후 귀가…"정준영 모른다"

강혜영 기자 / 기사승인 : 2019-03-16 12:56:32
  • -
  • +
  • 인쇄
15일 참고인 신분 경찰 조사 뒤 귀가
"조직에 누를 끼쳤다고 생각한다"

빅뱅 멤버 승리(본명 이승현·29)와 가수 정준영(30) 등 유명 연예인과의 유착 의혹을 받는 총경급 인사가 경찰 조사를 받은 뒤 귀가했다.
 

▲ 빅뱅 멤버 승리(본명 이승현·29)와 가수 정준영(30) 등 유명 연예인과의 유착 의혹을 받는 총경급 인사가 지난 15일 경찰 조사를 받은 뒤 귀가했다. 사진은 승리(왼쪽)와 정준영. [정병혁 기자]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지난 15일 본청 소속 A 총경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한 뒤 이날 오후 11시 30분께 집으로 돌려보냈다.

A 총경은 흰색 마스크를 쓰고 나와 "조직에 누를 끼쳤다고 생각한다"며 "정준영은 모른다"고 말했다.

경찰은 A 총경을 상대로 승리, 정준영 등과 접촉 여부, 이들이 연루된 사건에 대해 영향력을 행사했는지 여부 등을 조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지난 14일 승리와 정 씨, 유리홀딩스 대표 유모 씨, 클럽 버닝썬 직원 김모 씨 등에 대한 피의자 조사 과정에서 대화방에서 언급된 '경찰총장'이란 사람은 총경급 인사라는 진술을 받아낸 것으로 드러났다.

앞서 경찰은 승리와 정준영 등이 포함된 카톡방 대화에서 경찰 고위 인사의 비호 의혹을 불러일으킬 만한 대화가 오간 것을 확인했다.

A 총경은 현재 경찰청 소속 간부로, 2015년 강남경찰서에서 근무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 매체는 A 총경이 문재인 정부 청와대 민정수석실 산하 민정비서관실에서 근무했으며 김태우 전 수사관이 지난 1월 A 총경의 '월권 의혹'을 제기했다고 보도하기도 했다.

 

UPI뉴스 / 강혜영 기자 khy@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인물

+

만평

+

스포츠

+

류현진, 50일만에 패전…연속타자 홈런 맞아 4실점

미국 메이저리그(MLB)에서 활약하고 있는 LA다저스 투수 류현진(32)이 50일 만에 패배했다.류현진은 18일(한국시간)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의 선트러스트파크에서 열린 2019 MLB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의 원정경기에 선발등판해 5⅔이닝 동안 4실점하며 시즌 3패째를 당했다. 2홈런을 포함해 6안타를 내줬으며, 1볼넷, 5삼진을 기록했다.류현진이 패전...

'손흥민 징계 결장' 토트넘, 맨시티와 2-2 무승부

토트넘 홋스퍼가 맨체스터 시티와 2-2로 비겼다.토트넘은 18일 새벽 1시 30분(한국시간) 잉글랜드 맨체스터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20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2라운드에서 홈팀 맨시티를 상대로 2-2 무승부를 거뒀다.토트넘의 손흥민은 지난 시즌 37라운드에서 퇴장당하면서 세 경기 출전 금지 징계를 받아 이날 경기까지 그라운드를 밟...

'손흥민 결장' 토트넘 vs 맨시티 라인업 공개…케인-아구에로 선발...

토트넘 홋스퍼와 맨체스터 시티가 프리미어리그 2라운드 라인업을 공개했다.토트넘은 18일 새벽 1시 30분(한국시간) 잉글랜드 맨체스터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열리는2019-2020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2라운드에서 홈팀맨시티를 상대한다.양 팀은 경기 시작 한 시간여를 앞두고 이날 선발로 출전하는 선수 명단을 공개했다.원정팀 토트넘의 골문은 골키퍼 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