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습기 살균제 증거 인멸' 애경산업 前 대표 구속기소

강혜영 기자 / 기사승인 : 2019-03-16 11:52:02
  • -
  • +
  • 인쇄
검찰, 고광현 전 대표·임원 등 3명 기소

가습기 살균제 피해 사건을 재수사하고 있는 검찰이 증거 인멸 등의 혐의로 애경산업 전 대표를 구속기소했다.
 

▲ 서울지방검찰청 [정병혁 기자]


15일 검찰 등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형사2부(부장검사 권순정)는 이날 고광현(62) 애경산업 전 대표를 증거인멸 교사 및 증거은닉 교사 혐의로 구속기소했다.

이미 전직 애경산업 전무 양 모 씨도 증거인멸, 증거은닉 혐의로 구속기소됐다. 애경산업 직원 1명도 불구속 상태로 함께 재판에 넘길 예정이다.

 

▲ 가습기살균제 피해 사건을 재수사 중인 검찰이 지난 1월 애경산업 본사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뉴시스]


고 전 대표 등은 2016년부터 2018년까지 가습기 살균제 관련 내부 자료를 폐기·삭제한 혐의를 받고 있다. 2016년은 검찰이 가습기 살균제 피해 사건 특별수사팀을 꾸려 본격 수사를 진행하던 때다.  

 

애경산업은 인체에 유해한 원료인 클로로메틸아이소티아졸리논(CMIT)이 포함된 살균제 '가습기메이트'를 판매한 의혹을 받는다.

검찰은 14일 가습기 살균제를 제조해 애경에 넘긴 SK케미칼 박철(53) 부사장의 구속영장도 발부받아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UPI뉴스 / 강혜영 기자 khy@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인물

+

만평

+

스포츠

+

류현진, 1점대 방어율 깨졌다...양키스戰 홈런 3개 맞고 7실점

시즌 13승에 도전했던 LA 다저스의 류현진이 뉴욕 양키스와 홈경기에서 홈런 3개를 내주며 7실점 하는 시즌 최악의 부진을 보였다. 두 경기 연속 13승 실패는 물론 지난해부터 이어온 홈 11연승 기록이 중단됐다. 무엇보다 최대 무기였던 평균자책점도 1.64에서 2.00으로 크게 치솟아 사이영상경쟁에서도 적신호가 켜졌다.이날 뉴욕양키스와의경기는 미리 보는...

LG 투수 류제국, 돌연 은퇴 "과분한 사랑 감사" [오피셜]

LG 트윈스 투수 류제국(36)이 돌연 은퇴를 선언했다.23일LG는 류제국이 지난 22일 밝힌 은퇴 의사를 다음날 수용하기로 결정했다고밝혔다.류제국은 덕수정보산업고 재학 중이던 2001년 청룡기 전국고교야구선수권대회에서 최우수선수상을 받았고 그해 고교 졸업 직후 2001년 아마추어 자유계약으로 미국 메이저리그(MLB) 시카고 컵스에 입단해 5년 만인 200...

'마시알 골' 맨유, 울버햄튼과 1-1 무승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울버햄튼 원더러스와 1-1로 비겼다.맨유는 20일 새벽 4시(한국시간) 잉글랜드 울버햄튼 몰리뉴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20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2라운드에서 홈팀 울버햄튼을 상대로 1-1 무승부를 거뒀다.지난 1라운드에서 첼시를 4-0으로 대파한 맨유는 이날 연승을 노렸지만 실패했다. 맨유가 공격 주도권을 쥐었고 울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