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종 강릉 펜션 모자, 아들도 결국 숨진 채 발견

김혜란 기자 / 기사승인 : 2019-08-17 11:41:03
  • -
  • +
  • 인쇄
수색 2일째, 어머니는 먼저 숨진 채 발견

강원 강릉시 한 계곡에서 폭우로 실종된 펜션 운영 모자(母子) 중 어머니에 이어 30대 아들도 사흘 만에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과 소방 등 관계 당국에 따르면 유가족 한 명이 어머니 조 씨 함께 실종된 아들 나모(37) 씨 시신을 17일 오전 6시 40분께 사고 지점에서 540m가량 떨어진 계곡에서 발견했다. 

 

▲ 지난 16일 오전 육군 제23보병사단 수색대가 강원 강릉시 왕산면 왕산리 계곡에서 전날 오후 9시께 급류에 휩쓸려 실종된 나모(37)씨를 찾고 있다. [뉴시스]

 

앞서 어머니 조 씨는 지난 16일 오전 7시 30분께 펜션에서 약 2㎞ 떨어진 하천변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강릉시 왕산면에서 펜션을 운영하던 이들은 지난 15일 제10호 태풍 '크로사'의 영향으로 쏟아진 폭우로 계곡물이 불어나자 건물 앞 평상을 치우는 등 정리 작업을 위해 집을 나섰다가 소식이 끊긴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지난 15일 오후 8시 54분께 조 씨 딸의 신고를 받고 수색작업에 나섰으나 야간이라 어려움을 겪었다.

이에 지난 16일부터 날이 밝자마자 인력 330여 명과 인명구조견 등을 투입해 수색 작업을 벌였다.

경찰 관계자는 "지난 15일부터 폭우로 불어있던 하천이 줄어들면서 나 씨가 발견된 것으로 보인다"며 "두 모자는 펜션 앞 평상을 치우다가 변을 당한 것으로 보고 있으며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UPI뉴스 / 김혜란 기자 khr@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인물

+

만평

+

스포츠

+

'손흥민 교체 출전' 토트넘, 올림피아코스와 2-2 무승부

토트넘 홋스퍼가 올림피아코스와의 원정경기에서 무승부를 거뒀다.토트넘은 19일 새벽 1시 55분(한국시간) 그리스 피레아스의 게오르기오스 카라이스카키스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20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본선 B조 1차전에서 홈팀 올림피아코스와 2-2로 비겼다.이날 손흥민은 2-2 동점 상황이던 후반 27분 델레 알리가 빠지고 교체 투입됐...

토트넘 vs 올림피아코스 챔피언스리그 중계 언제·어디서?

토트넘 홋스퍼(잉글랜드)가 올림피아코스(그리스)의 챔스 맞대결이 생중계된다.토트넘은 19일 새벽 1시 55분(이하 한국시간)그리스 피레아스에 있는 게오르기오스 카라이스카키스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2019-2020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B조 1차전에서 홈팀 올림피아코스와 맞대결을 펼친다.이날 경기 중계는 스포티비(SPOTV), 스포티비온(SPOT...

이강인, 토트넘 손흥민보다 이른 챔스 데뷔 '18세 7개월'

발렌시아(스페인)의 이강인이 챔피언스리그한국인최연소 출전기록을 경신했다.이강인은 18일 새벽 4시(이하 한국시간) 잉글랜드 런던 스탬포드 브릿지에서 열린 2019-2020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H조 1차전에 교체 출전했다.발렌시아는 후반 29분 로드리고 모레노의 결승골에 힘입어 첼시를 1-0로 꺾었다. 이강인은 후반 45분 로드리고와 교체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