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제철소 덮친 '토네이도'…"용오름 현상"

강혜영 기자 / 기사승인 : 2019-03-16 11:13:23
  • -
  • +
  • 인쇄
15일 오후 6시 30분 충남 6개 시·군 강풍주의보 발효
기상청 "바다에서 발생한 것으로 추정되는 용오름 현상"

15일 오후 충남 서해안 지역에 강풍주의보가 발효된 가운데 제철소 지붕이 날아가는 등 피해가 발생했다.

 

▲ 15일 오후 4시 10분께 당진시 송악읍 현대제철 당진제철소 제품 출하장의 지붕이 강한 바람으로 날아갔다. [YTN 화면 캡처]

현대제철 당진제철소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 10분께 당진시 송악읍 현대제철 당진제철소 제품 출하장의 슬레이트 지붕이 강한 바람으로 떨어져 부두 쪽으로 날아갔다.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는 것으로 파악됐지만, 인근에 주차된 10여 대의 차량이 파손되는 등 피해가 발생했다. 

기상청은 이날 오후 6시 30분을 기해 충남에서는 당진·서천·홍성·보령·서산·태안 등 6개 시·군에 강풍주의보를 발효했다. 

기상청은 16일 이 같은 강풍에 대해 "바다에서 발생한 것으로 추정되는 용오름이 영향을 준 것"이라고 밝혔다.

기상청에 따르면 용오름은 땅이나 바다 표면과 하늘에서 부는 바람의 방향이 서로 다를 때 발생하는 큰 회오리바람으로 우리나라에서는 드물게 나타나는 현상이다.

 

UPI뉴스 / 강혜영 기자 khy@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인물

+

만평

+

스포츠

+

류현진, 1점대 방어율 깨졌다...양키스戰 홈런 3개 맞고 7실점

시즌 13승에 도전했던 LA 다저스의 류현진이 뉴욕 양키스와 홈경기에서 홈런 3개를 내주며 7실점 하는 시즌 최악의 부진을 보였다. 두 경기 연속 13승 실패는 물론 지난해부터 이어온 홈 11연승 기록이 중단됐다. 무엇보다 최대 무기였던 평균자책점도 1.64에서 2.00으로 크게 치솟아 사이영상경쟁에서도 적신호가 켜졌다.이날 뉴욕양키스와의경기는 미리 보는...

LG 투수 류제국, 돌연 은퇴 "과분한 사랑 감사" [오피셜]

LG 트윈스 투수 류제국(36)이 돌연 은퇴를 선언했다.23일LG는 류제국이 지난 22일 밝힌 은퇴 의사를 다음날 수용하기로 결정했다고밝혔다.류제국은 덕수정보산업고 재학 중이던 2001년 청룡기 전국고교야구선수권대회에서 최우수선수상을 받았고 그해 고교 졸업 직후 2001년 아마추어 자유계약으로 미국 메이저리그(MLB) 시카고 컵스에 입단해 5년 만인 200...

'마시알 골' 맨유, 울버햄튼과 1-1 무승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울버햄튼 원더러스와 1-1로 비겼다.맨유는 20일 새벽 4시(한국시간) 잉글랜드 울버햄튼 몰리뉴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20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2라운드에서 홈팀 울버햄튼을 상대로 1-1 무승부를 거뒀다.지난 1라운드에서 첼시를 4-0으로 대파한 맨유는 이날 연승을 노렸지만 실패했다. 맨유가 공격 주도권을 쥐었고 울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