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순병사' 오청성 "총 쏜 북한군 동료들 이해한다"

장기현 기자 / 기사승인 : 2019-04-16 11:22:02
  • -
  • +
  • 인쇄
NBC "美 언론과 첫 인터뷰"…최초 얼굴 공개
오 씨 "살아 있다는 것이 기적처럼 느껴져"

2017년 11월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을 통해 귀순한 북한군 병사 오청성(25) 씨가 미국 NBC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살아 있는 것이 기적"이라고 말했다.

▲ 미국 NBC방송과 인터뷰 중인 오청성 씨 [NBC 캡처]


15일(현지시간) NBC와 인터뷰에서 오 씨는 "영상을 볼 때마다 살아 있다는 사실이 기적처럼 느껴진다"며 "만약 붙잡혔다면 정치범 수용소로 갔거나 총살당했을 것"이라고 전했다.

이번 인터뷰는 오 씨의 첫 미국 언론 인터뷰로, 오 씨의 모자이크 처리되지 않은 얼굴도 최초로 공개됐다. 이를 통해 오 씨는 당시의 긴박했던 귀순 과정을 설명했다.

오 씨는 "군사분계선(MDL)을 넘은 것이 오후 3시 15분이었고 그날 아침만 해도 남쪽으로 갈 생각을 하지 않았다"며 "상황이 긴박했고 운전을 하면서도 제정신이 아니었다. 아주 빠른 속도로 운전을 했고 겁이 났다"고 말했다.

이어 "당시 다섯 차례 총격을 가한 전 북한군 동료를 탓하지 않는다"며 "내가 그 상황이었다면 나도 총을 쐈을 것이고 이건 우정의 문제가 아니다. 그들을 이해한다"고 전했다.

▲ 2017년 오청성 씨의 귀순 현장 CCTV 영상 [NBC 캡처]


오 씨는 2017년 11월 13일 JSA에서 군용차를 타고 MDL로 돌진하다가 차가 배수로에 빠지자 남쪽으로 달려와 귀순했다. 이 과정에서 북한군의 총격으로 5~6군데에 총상을 입었지만, 이국종 아주대 교수의 수술을 받고 회복했다.


UPI뉴스 / 장기현 기자 jkh@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인물

+

만평

+

스포츠

+

호날두 '성폭행 혐의' 증거 불충분…검찰 "기소 안 한다&...

축구 스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유벤투스)가 2009년 미국 라스베이거스의 한 호텔에서 여성을 성폭행했다는 의혹과 관련해검찰의 기소를 피하게 됐다.​23일(현지시간) UPI 통신에 따르면 라스베이거스 지역을 관할하는 미국 네바다주(州)의 클라크 카운티 지방 검찰은 성명을 통해 "해당 여성이 호날두에게 성폭행 당했다는 증거를 제시하지 못했다&quo...

김가영, 3쿠션 LPBA 32강 진출…차유람 최하위로 탈락

'포켓볼 여제' 김가영(36)이 프로당구 3쿠션 대회서 32강에 진출했다.김가영은 지난 22일 서울 송파구 롯데호텔월드 크리스탈볼룸에서 열린 프로당구 PBA투어 2차 대회인 신한금융투자 PBA/LPBA 챔피언십 64강전에서 조 2위에 올라 다음 라운드에 진출했다.김가영과 함께 이번 대회 와일드카드로 출전한 차유람(32)은 조 최하위로 탈락했다...

'해리 케인 원더골' 토트넘, 유벤투스에 ICC 3-2 승리

토트넘 홋스퍼가 해리 케인의 원더골에 힘입어 유벤투스에 3-2로 승리했다.토트넘은 21일 저녁 8시 30분(한국시간) 싱가포르 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인터내셔널 챔피언스컵(ICC)에서 유벤투스를 상대로 3-2 승리를 거뒀다.토트넘 선발 멤버로는 골키퍼 파울로 가자니가가 나왔고 조지우, 탄간가가, 알더바이럴트, 워커-피터스가 수비진을 구성했다. 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