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22일) 중복, 삼계탕 먹는 이유…2019년 말복은 언제?

김현민 기자 / 기사승인 : 2019-07-22 13:54:54
  • -
  • +
  • 인쇄
삼계탕 효능, 위장 데워 기력 보강…2019년 말복은 8월 11일

22일 한 해 중 가장 더운 삼복(三伏) 중 두 번째 날에 해당하는 중복(中伏)을 맞았다.


▲ 흐린 날씨를 보인 22일 오전 시민들이 서울 종로구 세종대로 사거리를 걷고 있다. [뉴시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전국이 대체로 흐린 가운데 낮 최고 기온은 34도며 폭염특보가 곳곳에서 발효됐다.


특히 이날은 24절기 중 하지(夏至)에서 네 번째 경일(庚日)에 해당하는 복이다. 초복은 하지에서 세 번째 경일이며 말복은 입추(立秋)에서 첫 번째 경일이다. 초복과 중복은 열흘 간격을 두고 온다.


경일은 천간(天干) 중 일곱 번째에 해당하는 날을 의미한다. 천간은 갑(甲), 을(乙), 병(丙), 정(丁), 무(戊), 기(己), 경(庚), 신(辛), 임(壬), 계(癸) 순으로 된 10개의 글자를 지칭한다.


▲ 중복인 22일 울산시청 구내식당 태화강홀에서 조리사가 직원에게 나눠줄 삼계탕 900인분을 준비하고 있다.[뉴시스]


복날에 먹는 대표적인 음식으로 삼계탕이 있다. 복날과 같이 기온이 높은 날에는 몸 밖과 안의 온도 차가 커지면 위장이 약해져 기력이 떨어지기 쉽다.


삼계탕의 주재료인 닭과 인삼은 차가워진 위장을 따뜻하게 데워 지친 기력을 보강해줄 수 있다.


한편 2019년 초복은 양력으로 7월 12일, 중복은 7월 22일, 말복은 8월 11일이다.


UPI뉴스 / 김현민 기자 khm@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인물

+

만평

+

스포츠

+

'마시알 골' 맨유, 울버햄튼과 1-1 무승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울버햄튼 원더러스와 1-1로 비겼다.맨유는 20일 새벽 4시(한국시간) 잉글랜드 울버햄튼 몰리뉴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20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2라운드에서 홈팀 울버햄튼을 상대로 1-1 무승부를 거뒀다.지난 1라운드에서 첼시를 4-0으로 대파한 맨유는 이날 연승을 노렸지만 실패했다. 맨유가 공격 주도권을 쥐었고 울버...

램파드의 첼시, 레스터 시티와 1-1 무승부…첫 승 실패

프랭크 램파드 감독의 첼시가 레스터 시티와 1-1로 비겼다.첼시는 19일 새벽 0시 30분(이하 한국시간) 잉글랜드 런던 스탬포드 브릿지에서 열린 2019-2020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2라운드에서 원정팀 레스터 시티를 상대로 1-1 무승부를 거뒀다.램파드 감독은 지난 12일 열린 EPL 1라운드 원정에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에 0-4로 대패해 혹독...

류현진, 50일만에 패전…연속타자 홈런 맞아 4실점

미국 메이저리그(MLB)에서 활약하고 있는 LA다저스 투수 류현진(32)이 50일 만에 패배했다.류현진은 18일(한국시간)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의 선트러스트파크에서 열린 2019 MLB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의 원정경기에 선발등판해 5⅔이닝 동안 4실점하며 시즌 3패째를 당했다. 2홈런을 포함해 6안타를 내줬으며, 1볼넷, 5삼진을 기록했다.류현진이 패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