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원 성폭행 혐의' 김문환 전 에티오피아 대사 실형 확정

이민재 기자 / 기사승인 : 2019-07-22 10:29:25
  • -
  • +
  • 인쇄
징역 1년, 성폭력 치료 프로그램 40시간 이수 등 선고한 원심 유지
대사관 관저, 관용차 등에서 부하직원 3명 성폭행·성추행한 혐의

부하직원 3명을 성폭행 및 성추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김문환(54) 전 에티오피아 대사에게 실형이 확정됐다.


▲ 지난해 3월 21일 김문환 전 에티오피아 대사가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1심 공판을 마치고 밖으로 나서고 있다. [뉴시스]


대법원 3부(주심 민유숙 대법관)는 피감독자간음, 업무상 위력 등에 의한 추행 혐의로 기소된 김 전 대사에게 징역 1년과 성폭력 치료 프로그램 40시간 이수, 3년간 아동·청소년 관련 기관 취업제한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고 22일 밝혔다.

재판부는 "원심 판단에 논리와 경험칙을 위반해 자유심증주의 한계를 벗어나거나, 개정 전 형법상 '업무, 고용 기타 관계로 인해 자기 보호나 감독을 받는 사람’과 '위력' 등 관련 법리를 오해한 잘못이 없다"고 설명했다.

김 전 대사는 2015년 자신의 감독, 보호를 받는 업무상 부하직원 A 씨를 대사관 관저로 데려가 성폭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그는 2014년 대사관 관저에서 여성 부하직원 B 씨를 성추행한 혐의, 2017년 5월 대사관 관용차 뒷좌석에서 주 에티오피아 한국대사관 계약직 직원 C 씨의 손과 팔뚝을 만지는 등 성추행한 혐의도 받고 있다.

1심 재판부는 "피고인은 재외공관장이라는 지위를 이용해 업무상 지휘·감독 관계에 있는 피해자를 추행·간음했다"며 김 전 대사에게 징역 1년에 성폭력 치료 프로그램 40시간 이수와 아동·청소년 관련 기관 등에 3년간 취업 제한을 선고하고 법정 구속했다.

2심 재판부 역시 "업무상 위력은 물리적인 힘만을 의미하는 것이 아니라 상하 관계 등 사회적 지위까지 포함한다"며 "피해자와의 합의 부분 등 피고인이 주장하는 항소 이유를 받아들이지 않는다"고 1심 판결을 유지했다.


UPI뉴스 / 이민재 기자 lmj@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인물

+

만평

+

스포츠

+

호날두 "조지나 로드리게스와 결혼할 것, 모친의 소원"

축구선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4)가 결혼 계획을 밝혔다.지난 15일(한국시간) 영국 매체 ITV와의 인터뷰에서 호날두는 동거 중인 연인 조지나 로드리게스와의 결혼 계획을 언급했다.조지나와 처음 만난 순간 첫 눈에 반했다는 그는 "조지나와 언젠가 결혼할 것"이라며"내가 결혼하는 것은 어머니의 소원이다"고 말했다.호...

토트넘 손흥민, EPL 5라운드 베스트 11 선정

토트넘 홋스퍼의 에이스 손흥민이 프리미어리그 5라운드 베스트 11에 선정됐다.16일(이하 한국시간) 영국 BBC는 2019-2020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5라운드에서 최고의 활약을 펼친 선수들로 구성된 이 주의 팀을 발표했다.손흥민은 축구 전문가 가스 크룩스가 꼽은 이 주의 팀의 4-3-3 포메이션에서 우측 공격수에 뽑혔다.손흥민은 지난 14일잉글...

'회색 머리' 류현진, 뉴욕 메츠 상대로 7이닝 무실점 호투

류현진이 뉴욕 메츠와의 경기에서 7이닝 무실점을 기록하며 최근 부진을 떨쳐냈다.류현진은 15일(한국시간) 미국 뉴욕 시티필드에서 열린 2019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뉴욕 메츠와의 방문 경기에 선발 등판해 7이닝 동안 안타 2개를 허용하고, 볼넷 없이 삼진 6개를 잡아 무실점으로 역투했다. 이번 경기를 통해 류현진은 평균자책점(ERA)을 2.45에서 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