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리안 몬스터' 류현진 메이저리그 '이 주의 선수'

이민재 기자 / 기사승인 : 2019-05-14 09:26:33
  • -
  • +
  • 인쇄
한국인 메이저리거로는 5번째

류현진(32·LA 다저스)이 미국 메이저리그 데뷔 후 처음 '이 주의 선수'에 선정됐다.


▲ LA 다저스 류현진이 지난 8일(현지시간) 미 캘리포니아주 LA의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의 경기에서 투구하고 있다. [AP 뉴시스]


메이저리그 사무국은 14일(한국시간) 5월 둘째 주 '이 주의 선수'로 내셔널리그 류현진, 아메리칸리그 마이크 파이어스(오클랜드 애슬레틱스), 조지 스프링어(휴스턴 애스트로스)를 선정했다고 발표했다.

사무국은 "류현진이 최근 두 번의 선발 등판에서 17이닝을 무실점으로 막았고, 15개의 삼진을 잡는 동안 볼넷은 단 1개, 안타는 5개만 내줬다"며 지난 한 주간 류현진의 활약상을 알렸다.

앞서 류현진은 8일(한국시간)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전에서 9이닝 4피안타 6탈삼진으로 무실점 완봉승을 거뒀다. 투구 수는 93개에 불과했다.

류현진은 13일(한국시간)에도 워싱턴 내셔널스와의 경기에서 8이닝 1피안타 1볼넷 9탈삼진 무실점으로 승리를 이끌었다. 이 때 류현진은 8회 1사까지 노히트 노런을 이어가는 기염을 토했다.

류현진에 앞서 이 상을 받은 역대 한국인 메이저리거는 4명이다.

2000년 9월 넷째 주 박찬호(당시 다저스·내셔널리그)가 한국 선수 최초로 이 상을 받았고, 2002년 7월 둘째 주 김병현(당시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내셔널리그)이 두 번째로 이 상을 받았다.

현역 메이저리거 중엔 추신수와 강정호가 이 상을 받았다. 추신수(텍사스 레인저스)는 아메리칸리그 클리블랜드 인디언스에서 뛰던 2010년 4월 둘째 주와 그해 9월 셋째 주에 이 주의 선수로 선정됐다. 한국선수로는 유일하게 두 차례 수상이다.

가장 최근에 이 주의 선수로 선정된 선수는 강정호(피츠버그 파이리츠)로 2016년 9월 둘째 주 내셔널리그 수상자로 선정됐다.


UPI뉴스 / 이민재 기자 lmj@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인물

+

만평

+

스포츠

+

'마시알 골' 맨유, 울버햄튼과 1-1 무승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울버햄튼 원더러스와 1-1로 비겼다.맨유는 20일 새벽 4시(한국시간) 잉글랜드 울버햄튼 몰리뉴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20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2라운드에서 홈팀 울버햄튼을 상대로 1-1 무승부를 거뒀다.지난 1라운드에서 첼시를 4-0으로 대파한 맨유는 이날 연승을 노렸지만 실패했다. 맨유가 공격 주도권을 쥐었고 울버...

램파드의 첼시, 레스터 시티와 1-1 무승부…첫 승 실패

프랭크 램파드 감독의 첼시가 레스터 시티와 1-1로 비겼다.첼시는 19일 새벽 0시 30분(이하 한국시간) 잉글랜드 런던 스탬포드 브릿지에서 열린 2019-2020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2라운드에서 원정팀 레스터 시티를 상대로 1-1 무승부를 거뒀다.램파드 감독은 지난 12일 열린 EPL 1라운드 원정에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에 0-4로 대패해 혹독...

류현진, 50일만에 패전…연속타자 홈런 맞아 4실점

미국 메이저리그(MLB)에서 활약하고 있는 LA다저스 투수 류현진(32)이 50일 만에 패배했다.류현진은 18일(한국시간)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의 선트러스트파크에서 열린 2019 MLB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의 원정경기에 선발등판해 5⅔이닝 동안 4실점하며 시즌 3패째를 당했다. 2홈런을 포함해 6안타를 내줬으며, 1볼넷, 5삼진을 기록했다.류현진이 패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