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리카돼지열병 막자'…가축에 '잔반' 못 준다

이민재 기자 / 기사승인 : 2019-07-18 11:56:50
  • -
  • +
  • 인쇄
환경부, 이르면 이달 25일 해당 법안 공포·시행
하루 발생 음식물 쓰레기 8%가량이 잔반 사료로
농가 80여곳 개정안 시행에 반발…갈등 예상 돼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의 주요 감염 경로로 알려진 잔반(남은 음식물)을 먹이로 주는 행위가 금지될 예정이다.


▲ 이개호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이 지난 5월 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아프리카돼지열병 긴급 당정 점검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문재원 기자]


환경부는 이런 내용이 담긴 폐기물관리법 시행규칙 개정안이 오는 12일 국무총리실 규제개혁위원회 심사를 거쳐 이르면 이달 25일 공포·시행된다고 18일 밝혔다.

개정안에 따라 농림축산식품부가 요청하면 잔반을 가축의 먹이로 직접 생산·사용할 수 없지만, 폐기물 재활용시설 설치 승인서나 신고서를 받은 농가는 계속 잔반을 가축의 먹이로 쓸 수 있다.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은 치사율 최대 100%의 제1종 가축전염병으로 예방백신이나 치료법이 없다.

잔반 급여는 출처와 내용물을 알기 힘든 음식물 속에 바이러스가 포함될 수 있어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의 주된 감염 경로로 알려져 있다.

한편 국내에서 하루 동안 발생하는 음식물 쓰레기의 8%가량인 1200t이 잔반 사료로 처리되고 있어 혼란이 발생할 것이라는 우려가 나온다.

아울러 개정안 적용 대상인 농가 80여 곳이 개정안 시행에 반발하고 있어 갈등이 예상된다는 지적도 나온다.

환경부 관계자는 "이해관계자들의 이견이 있지만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 우려가 큰 만큼 예방적 차원에서 늦어도 8월부터는 시행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UPI뉴스 / 이민재 기자 lmj@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인물

+

만평

+

스포츠

+

'손흥민 교체 출전' 토트넘, 올림피아코스와 2-2 무승부

토트넘 홋스퍼가 올림피아코스와의 원정경기에서 무승부를 거뒀다.토트넘은 19일 새벽 1시 55분(한국시간) 그리스 피레아스의 게오르기오스 카라이스카키스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20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본선 B조 1차전에서 홈팀 올림피아코스와 2-2로 비겼다.이날 손흥민은 2-2 동점 상황이던 후반 27분 델레 알리가 빠지고 교체 투입됐...

토트넘 vs 올림피아코스 챔피언스리그 중계 언제·어디서?

토트넘 홋스퍼(잉글랜드)가 올림피아코스(그리스)의 챔스 맞대결이 생중계된다.토트넘은 19일 새벽 1시 55분(이하 한국시간)그리스 피레아스에 있는 게오르기오스 카라이스카키스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2019-2020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B조 1차전에서 홈팀 올림피아코스와 맞대결을 펼친다.이날 경기 중계는 스포티비(SPOTV), 스포티비온(SPOT...

이강인, 토트넘 손흥민보다 이른 챔스 데뷔 '18세 7개월'

발렌시아(스페인)의 이강인이 챔피언스리그한국인최연소 출전기록을 경신했다.이강인은 18일 새벽 4시(이하 한국시간) 잉글랜드 런던 스탬포드 브릿지에서 열린 2019-2020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H조 1차전에 교체 출전했다.발렌시아는 후반 29분 로드리고 모레노의 결승골에 힘입어 첼시를 1-0로 꺾었다. 이강인은 후반 45분 로드리고와 교체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