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입시 비리 학생들 뿔났다

남국성 기자 / 기사승인 : 2019-03-15 09:52:29
  • -
  • +
  • 인쇄
공정하게 경쟁할 권리를 박탈당했다면서 소송 제기
운동선수와 유명인 자녀 사진 합성해 입학시키기도

미국의 학생들이 대학 입시 비리와 연루된 대학들을 상대로 "공정하게 경쟁할 권리를 박탈당했다"며 소송을 제기했다. 

 

AP통신은 지난 13일(현지시간) 일부 학생들이 예일, 조지타운, 스탠퍼드 대학 등을 대상으로 샌프란시스코 연방법원에 정신적 피해 보상과 입시 전형료 반환을 요구하는 소송을 제기했다고 보도했다. 

 

▲ 스탠포드 대학교 학생이 후버 타워 앞을 지나고 있다. [머큐리뉴스 홈페이지 캡처]

 

매체에 따르면 이들은 부유하고 유명한 부모들이 뇌물을 통해 자격이 없는 학생들을 명문 대학에 입학시켜 다른 신청자들이 피해를 보았다고 주장하고 있다. 

 

소장은 "입시 비리에 연루된 각 대학은 학생들의 입시 전형료를 받았음에도 입시 과정이 사기, 뇌물, 속임수와 거짓으로 자유롭고 공정할 수 있도록 적절한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법 전문가들은 AP와 인터뷰에서 소송을 제기한 학생들이 대학들에 책임을 지게 하는 것은 힘들 것이라고 전했다.  

 

연방 검찰이 적발한 최대 규모의 입시 비리 사태의 배후에 있는 입시컨설턴트 윌리엄 릭 싱어와 관련된 보도도 줄을 잇고 있다. 지난 13일 데일리뉴스는 싱어가 유명인의 자녀를 명문 대학에 입학시키기 위해 운동선수 사진을 이용하거나 학생들의 사진과 운동선수 사진을 포토샵했다고 보도했다. 

 

매체는 해당 학생이 운동을 하지 않거나 재학했던 고등학교에 그 운동부가 없더라도 문제가 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한편 미국판 스카이캐슬로 불리는 이번 사태는  2011년부터 최근까지 8년간 학부모와 입시 브로커, 대학 코치, 대입시험 관리자 사이에 오간 뒷돈이 2500만 달러(약 283억 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UPI뉴스 / 남국성 기자 nks@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많이 본 기사

인물

+

만평

+

스포츠

+

KBO, 2019 프로야구 올스타전 유니폼 공개

2019 프로야구 올스타전 유니폼이 베일을 벗었다.24일 한국야구위원회(총재 정운찬, 이하KBO)는 7월 19일부터 이틀간 경남 창원에 위치한 창원NC파크에서 열리는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 올스타전에 앞서 드림 올스타(SK, 두산, 삼성, 롯데, KT)와 나눔 올스타(한화, 키움, KIA, LG, NC)의 유니폼을 공개했다.스포츠 브랜드 마제스틱은...

'코리안 좀비' 정찬성, 58초만에 화끈한 KO 勝

'코리안 좀비' 정찬성(32·AOMG)이 화려하게 복귀에 성공했다.정찬성은 23일(한국시간) 미국 사우스캐롤라니아 주 그린빌에서 열린 'UFC 파이트 나이트 154' 메인이벤트 페더급 브라질 출신의 헤나투 모이카노(30)와의 경기에서 1라운드 58초 만에 승리를 거뒀다. 랭킹 5위인 모이카노를 꺾으면서 타이틀전도 가시권에 들어섰...

류현진, 지독한 아홉수에 10승 달성 실패

류현진이 지독한 아홉수의 고비를 넘기지 못하며 3번의 도전에도 불구하고10승 달성에 실패했다.LA다저스의 류현진은 23일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콜로라도 로키스와의 홈경기에서 6이닝 3실점으로퀄리티스타트를 기록하고도 내야진의 실책으로 승패없이 마운드를 내려왔다. 류현진은 이번 시즌 등판한 15경기에서 3실점을 처음으로 기록했다.류현진은 6이닝 6피안타 5삼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