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수홍 "사람에게 상처받은 일 있어…절대 지지않을 것"

김지원 / 기사승인 : 2021-04-08 11:33:01
  • -
  • +
  • 인쇄
친형과 논란 불거지기 전 녹화한 MBC '라디오스타'서
방송인 박수홍이 "사람에게 상처받은 일이 있었다"며 자신의 심경을 말했다.

▲ 지난 7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자신의 심경을 간접적으로 이야기한 박수홍. [MBC '라디오스타' 캡처]

지난 7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는 전설의 콤비 특집으로 주병진-노사연, 박수홍-박경림이 출연했다.

특히 최근 친형 부부로부터 금전적 피해를 보았다는 사실을 고백한 박수홍이 이 이야기를 언급할지 관심이 집중됐다.

'라디오스타' 녹화는 친형과의 논란이 불거지기 전 촬영됐지만, 박수홍의 근황을 걱정하는 대중들이 많았던 만큼 박수홍에 대한 시청자들의 관심이 높았다.

이날 방송에서 박수홍은 "사람에게 상처받는 일이 있었다. 반려묘 다홍이를 보면서 이겨내려고 하고 위로를 정말 많이 받고 있다"고 털어놨다.

이어 "돈을 버는 이유도, 내가 죽지 않고 사는 이유는 지킬 존재가 생겼기 때문에 절대 지지 않을 거다"라고 말했다.

그는 최근 건강검진에서 영양상태가 좋지 않다는 진단을 받았다고 했다. 박경림은 "박수홍이 못 본 사이에 15㎏이나 빠졌다"며 걱정했다.

박수홍은 "건강검진에서 영양이 다 빠졌다고 나왔다"라며 "너무 힘든 상황에 자책, 수면장애, 공황장애가 생겼다. 그런데 다홍이가 잠 못 이루는 나에게 와서 자꾸 눈을 깜빡인다. '자라'고 하는 것 같다"라며 "다홍이 덕에 위로받고 가정에 대한 생각도 달라지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또 "예전에는 다른 건 채워졌지만, 가정을 이루는 건 (내가) 욕심내면 안 되는구나 싶었다. 내가 지켜야 하는 가족들이 있으니 그것만으로도 만족했었다"면서 "그런데 지금은 그렇게 생각 안 한다"고 말했다.

그는 "사람한테 상처받은 걸 다홍이에게 위안을 받으면서 지금은 꿈도 꾸고 이겨내려고 한다"라며 "절대 지지 않는다"라고 단단한 각오를 드러내기도 했다.

박수홍은 지난 5일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등에 관한 법률위반(횡령) 혐의로 친형과 형수를 서울서부지방검찰청에 고소했다.

박수홍 법률대리를 맡은 법무법인 측은 "앞서 합의서를 전달했으나 고소장 접수 전까지 친형 측이 합의 의지를 보이지 않아 고소장을 정식 접수했다"고 전했다.

UPI뉴스 / 김지원 기자 kjw@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핫이슈

2021. 4. 13. 0시 기준
110688
1775
1013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