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휴대폰 OS 업그레이드 최대 3년 지원

박일경 / 기사승인 : 2021-04-08 11:00:10
  • -
  • +
  • 인쇄
프리미엄 모델 3년·보급형 2년 지원…기존보다 1년씩 연장
벨벳·윙, 2023년까지 업그레이드…국내 AS, 최소 4년 지원
전국 120여개 서비스센터 그대로 이용 가능…"끝까지 책임"
LG전자가 휴대폰 운영체제(OS) 업그레이드를 최대 3년간 지원한다.

LG전자는 운영체제 업그레이드 지원 기간을 기존 프리미엄 모델 2년, 일부 보급형 모델 1년에서 각 1년씩 추가해 프리미엄 모델 3년, 일부 보급형 모델 2년으로 각각 연장한다고 8일 밝혔다.

LG전자는 휴대폰 사업 종료 이후에도 고객들이 안심하고 LG 휴대폰을 사용하고, LG 제품을 마지막까지 믿고 구매한 고객 신뢰에 대해 감사의 마음을 담아 보답하기 위해 운영체제 업그레이드 지원을 확대하기로 결정했다.

▲ 지난해 10월 출시 당시 서울 종로구 광화문 KT스퀘어에 전시돼 있는 LG전자의 작년 하반기 전략 스마트폰 'LG 윙(WING)'. [정병혁 기자]

이에 따라 지난해 출시한 LG 벨벳과 LG 윙의 경우 오는 2023년까지 운영체제 업그레이드가 가능하다.

운영체제 업그레이드 대상 모델은 지난 2019년 이후 출시된 제품 가운데 프리미엄 및 일부 보급형 모델부터 적용되며, LG전자 홈페이지에 공지될 예정이다.

운영체제 업그레이드 지원은 구글의 OS 배포 일정, 제품 성능, 제품 안정화 수준 등에 따라 변동될 수 있다.

LG전자는 판매 제품에 대해 끝까지 책임지고 사후 서비스를 제공함으로써 고객 가치를 실현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사업 종료 이후에도 글로벌 시장에서 국가별 기준과 법령에 따라 애프터서비스(AS), 부품 공급에 만전을 기한다.

▲ 지난해 5월 출시 당시 서울 종로구 광화문 KT스퀘어에 전시돼 있는 LG전자의 작년 상반기 전략 스마트폰 'LG 벨벳'. [정병혁 기자]

국내의 경우 휴대폰 AS는 제품의 최종 제조일로부터 최소 4년 지원한다.

LG휴대폰을 사용하는 고객은 전문 수리 역량을 갖춘 엔지니어들이 있는 전국 120여 개 서비스센터를 기존과 동일하게 이용할 수 있다.

LG전자는 간편 결제 서비스인 LG 페이도 사업종료 후 최소 3년간 유지키로 했다.

LG전자는 통신사업자 등 거래 선과 약속한 제품을 공급할 수 있도록 다음 달 말까지 휴대폰을 생산한다. 고객은 사업 종료 이후에도 유통 재고가 소진될 때까지 운영체제 업그레이드, AS 등 사후지원 걱정 없이 휴대폰을 구매할 수 있다.

UPI뉴스 / 박일경 기자 ek.park@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핫이슈

2021. 4. 13. 0시 기준
110688
1775
1013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