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대선 최대이슈는 20·30 위협하는 '부동산'

김광호 / 기사승인 : 2021-04-02 20:28:39
  • -
  • +
  • 인쇄
응답자 49.1%가 꼽아, 서울은 56.4% 성난 민심 반영
이어 사회 불공정 척결 , 코로나 방역, 대북 대응 순
투기 근절 대책 효과 '있을 것' 47.5%, '없을 것' 49.4%
국정수행 긍정평가 36.6% vs 부정평가 58.3%
내년 대선 최대 이슈는 '부동산 등 경제문제'가 될 것으로 전망됐다.

여론조사기관 넥스트리서치가 SBS의뢰로 3월 30∼31일 전국 18세 이상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절반(49.1%)이 '부동산 및 경제문제'를 내년 대선 최대 이슈로 꼽았다.

특히 서울에서는 응답자 56.4%가 이를 최대 이슈로 지목했다. '미친 집값'의 중심이 서울이었던 만큼 집값 폭등에 따른 서울지역의 불안한 민심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해당 이슈를 꼽은 비율이 강원·제주는 32.6%로 가장 낮았다.

▲ 경기 광주시 남한산성에서 바라본 서울시내 아파트 [정병혁 기자]

연령별로는 18∼29세에서 56.7%가, 30대에서 62.0%가 해당 이슈를 꼽았다. 50%에 못미친 40대(47.1%), 50대(42.0%), 60세 이상(43.6%)에 비해 현저히 높은 비율이다. 집값 폭등에 대한 20·30세대의 불안감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성별로는 여성(53.7%)이 남성(44.5%)에 비해 부동산 및 경제문제에 더 민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부동산 이슈에 이어 '사회 불공정 및 부조리 척결'(28.0%), '코로나19 방역'(15.0%)이 뒤를 이었으며 '대북 및 북핵대응'은 3.5%로 미미했다.

최근 정부와 여당이 발표한 '모든 공직자 재산 공개 의무화, 투기 이익 소급 몰수' 등 부동산 투기 근절 대책과 관련해 '효과가 있을 것으로 보냐'는 질문에 '있을 것'이라는 응답은 47.5%, '없을 것'은 49.4%로 경합했다.

여기서도 20대에선 '효과 있다' 응답이 42.2%로 가장 낮아 눈길을 끌었다. 20대는 다른 연령층에 비해 회의적 반응이 상대적으로 강했다. '내집 마련'에 대한 비관론이 팽배해 정부의 부동산 대책에 대한 반감이 큰 것으로 풀이된다.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수행에 대한 긍정평가는 36.6%로 집계됐다. 부정평가는 58.3%였다. 부정평가가 긍정평가를 21.7%p나 앞섰다. 모름·무응답은 5.1%였다.

부정평가는 보궐선거가 치러지는 부산에서 76%를 기록해 전국 최다였다. 서울도 63.6%로 평균치보다 높았다. 권역별로 볼때 부산을 포함한 부울경(부산·울산·경남)은 74.1%, 전통적 야권 강세지역인 TK(대구·경북)은 66.1%였다. 

반면 긍정평가는 여권 텃밭인 광주·전라 지역에서 72.1%로 가장 높았다. 대전·충청·세종에서도 41.6%를 기록해 타 지역에 비해 높은 수치를 보였다.

연령별로는 60대 이상에서 부정평가가 62.8%로 가장 높았다. 여권의 콘크리트층인 40대에서도 부정평가(54%)가 긍정평가(43.5%)를 앞섰다. 

이번 여론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넥스트리서치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UPI뉴스 / 김광호 기자 khk@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핫이슈

2021. 4. 13. 0시 기준
110688
1775
1013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