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후 6시 기준 349명 확진…"3차 유행 속도 붙는다"

남궁소정 / 기사승인 : 2020-11-26 21:11:27
  • -
  • +
  • 인쇄
최종 집계 400명대 중후반…많을 경우 500명대
학교·학원·종교시설·사우나 등 '일상 감염' 확산
코로나19 확진자 증가 속도가 점차 빨라지면서 '3차 대유행'이 본격화하고 있다.

▲ 26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도서관 외벽에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천만 시민 긴급 멈춤 기간을 알리는 현수막이 설치되어 있다. [정병혁 기자]

26일 방역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전국에서 새로 양성 판정을 받은 코로나19 확진자는 최소 349명으로 집계됐다. 전날 같은 시간에 집계된 336명과 비교하면 13명 많은 것이다.

다만 전날 동시간대 집계치에 경기도 연천 육군 5사단 신병교육대와 서울 강서구 에어로빅학원 관련 감염자 100명가량이 미반영 상태였던 점을 고려하면 실질적으로는 다소 줄어든 것으로 보인다.

이날 집계를 마감하는 자정까지 시간이 남은 만큼 27일 0시 기준으로 발표될 신규 확진자는 349명보다는 더 늘어나 400명대 중후반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 많을 경우 500명대에 달할 수도 있다.

각 시도의 중간 집계 신규 확진자 349명 가운데 수도권이 225명, 비수도권이 124명이다.

수도권의 경우 서울 124명, 경기 83명, 인천 18명 등이다. 비수도권은 경남 37명, 부산 22명, 충북 16명, 전북 15명, 전남 9명, 충남 8명, 울산 7명, 강원 5명, 광주 3명 경북 2명 등이다.

주요 감염 사례를 보면 학교나 학원, 종교시설, 사우나, 각종 소모임을 고리로 한 '일상 감염'이 주를 이뤘다.

서울의 경우 강서구 에어로빅 댄스교습학원 관련 확진자가 14명 늘었고, 노원구청 관련 확진자도 8명이 늘어 누적 23명이 됐다. 서초구의 사우나 2곳과 송파구 사우나 관련 확진자도 잇따랐다.

경기 고양시에서는 기존 확진자의 가족과 접촉자 등을 중심으로 17명의 추가 감염이 확인됐고, 김포에서도 선행 확진자의 배우자나 자녀 등이 잇따라 감염되며 10명이 새로 확진 판정을 받았다.

최근 두 자릿수의 확진자가 연일 나오고 있는 부산에서는 음악실과 요양병원 등을 고리로 감염 사례가 이어졌다. 이에 부산시는 27일부터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에 준하는 방역 조치를 시행하기로 했다.

최근 들어 국내 코로나19 확산세는 서서히 가팔라지면서 확진자가 빠르게 늘어나는 형국이다.

지난 1주일(11.20∼11.26)간 일평균 신규 확진자는 380.6명으로, 이 가운데 지역사회 내에서 감염된 것으로 추정되는 지역발생 확진자는 353.4명으로 집계됐다.

서울·경기·인천 수도권의 지역발생 일평균 확진자는 254.1명이다.

정부는 지금의 확산세가 계속 이어질 경우 내달 초까지 하루에 400∼600명대의 확진자가 나올 수도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은 이날 중대본 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코로나19는 나와 가족의 바로 곁에 와 있다. 우리 생활 어느 곳에서나 남녀노소 누구든 감염되더라도 전혀 이상할 것이 없는 상황이 됐다"면서 "3차 유행이 그 규모와 속도를 더해가는 시점에서 더욱 철저한 거리두기가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UPI뉴스 / 남궁소정 기자 ngsj@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핫이슈

2021. 1. 17. 0시 기준
72340
1249
582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