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광양제철소 폭발 화재사고로 3명 사망

박지은 / 기사승인 : 2020-11-24 19:43:55
  • -
  • +
  • 인쇄
포스코 "작업중 배관 균열로 산소 누출돼 화재 발생 한 듯"
포스코 광양제철소에서 폭발 사고가 발생해 작업자 3명이 사망했다.

경찰과 소방당국 등에 따르면 24일 오후 4시 2분께 전남 광양시 금호동 포스코 광양제철소에서 폭발음과 함께 화재가 발생했다.

▲ 소방관들이 24일 오후 전남 광양시 금호동 포스코 광양제철소 내에서 폭발사고 현장을 확인하고 있다. [전남소방본부 제공]

포스코 측에 따르면 화재 발생 20여분 만에 자체 소방대를 투입해 불을 진압했다.

이 사고로 현장에서 일하던 작업자 3명이 숨졌다. 2명은 화재 현장 주변에서 심정지 상태로 발견됐고, 나머지 1명은 소방대원들이 2시간 수색 끝에 발견했다.

광양제철소 측은 작업자들이 당시 1고로에서 작업하던 중 배관 균열로 산소가 누출되면서 사고가 발생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소방당국은 고압가스 취급 중 폭발 사고가 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 원인을 파악 중이다.

UPI뉴스 / 박지은 기자 pje@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핫이슈

2021. 3. 7. 0시 기준
92471
1634
832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