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검찰총장, 법무장관 지휘 따른 것 당연하고 다행"

장기현 / 기사승인 : 2020-10-20 21:28:20
  • -
  • +
  • 인쇄
페이스북에 "중앙·남부지검, 특검 준하는 자세로 수사해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20일 "검찰총장이 태세를 전환해 법무부 장관의 지휘를 따른 것은 당연한 조치"라고 입장을 밝혔다.

▲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2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검찰총장이 태세를 전환해 법무부 장관의 지휘를 따른 것은 당연한 조치"라고 입장을 밝혔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 페이스북 캡처]

추 장관은 이날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이같이 언급하고 "다행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는 전날 윤석열 검찰총장에게 서울남부지검의 '라임자산운용 사건' 수사와 서울중앙지검의 총장 가족 관련 수사를 지휘하지 말라고 지시했고, 윤 총장은 별다른 이의 없이 이를 수용했다.

추 장관은 "이제 서울중앙지검과 서울남부지검은 관련 수사팀을 확대 재편·강화하고 상부 기관으로부터 독립해 특별검사에 준하는 자세로 법과 양심, 원칙에 따라 신속하고 철저히 수사해 국민의 기대에 부응하도록 분발해야 한다"고 언급했다.

이어 "법이란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성역 없이 동일한 기준과 잣대에 따라 공명정대하게 적용돼야 한다"며 "이는 전·현직 법무부 장관이나 정관계 인사 관련 사건뿐만 아니라 검찰총장과 가족, 검사 비위 사건에도 동일하게 적용돼야 할 것"이라고 부연했다.

추 장관은 "아울러 검찰 구성원 여러분은 흔들림없이 민생과 인권에 더욱 집중하여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UPI뉴스 / 장기현 기자 jkh@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핫이슈

만평

2020.12.3 0시 기준
35703
529
283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