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 총리 "개천절 집회, 지금이라도 철회해야" 엄정대응 예고

장기현 / 기사승인 : 2020-09-16 11:13:54
  • -
  • +
  • 인쇄
"광복절 집회, 코로나 재확산 도화선 돼 값비싼 사회적 비용"
정세균 국무총리는 16일 일부 보수단체가 예고한 개천절 집회 계획에 대해 "지금이라도 철회해달라"며 엄정 대응 방침을 재차 강조했다.

▲ 정세균 국무총리가 16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정부는 집회가 강행된다면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기 위해 법과 원칙에 따라 단호히 대응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지난 광복절 집회가 코로나19 재확산의 도화선이 돼 값비싼 사회적 비용을 치르고 있는데도 일부 단체가 개천절 집회 강행 주장을 굽히지 않고 있다"며 "참으로 이해하기 어려운 일"이라고 비판했다.

정 총리는 최근 하루 확진자 수가 100명 안팎을 기록 중인 것에 대해 "긍정적인 신호임은 분명하지만, 소규모 집단감염이라는 지뢰와 조용한 전파자라는 복병이 주변에 도사려 결코 안심하기엔 이른 상황"이라고 말했다.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가 2단계로 완화된 데 대해선 "이번 방역 전략이 성공하려면 정부와 지자체의 역량 결집이 우선 뒷받침돼야 한다"면서도 "이보다 중요한 것은 국민 여러분의 참여와 협조"라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올해 추석연휴 만큼은 무엇보다도 코로나로부터 가족의 안전을 서로 지켜주는 명절이 될 수 있도록 적극적인 동참을 부탁드린다"고 거듭 당부했다.

UPI뉴스 / 장기현 기자 jkh@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핫이슈

만평

2020.9.19 0시 기준
22893
378
1997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