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아들 지원단장 "통역병·용산배치 청탁 보고받아"

남궁소정 / 기사승인 : 2020-09-11 17:45:49
  • -
  • +
  • 인쇄
"신병교육 중 '용산배치' 문의 있었다고 참모 보고"
"가족에게 청탁 말라고 교육했다는 보도 사실 아냐"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 서모(27) 씨의 군 복무 시절 특혜 의혹과 관련해 당시 주한 미8군 한국군지원단 단장이었던 이철원 예비역 대령이 참모들로부터 서씨와 관련한 청탁 전화가 왔었다는 보고를 받았다고 11일 밝혔다.

▲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11일 오전 경기 과천시 법무부로 출근하고 있다. [뉴시스]

이 전 대령은 이날 실명으로 언론에 보낸 입장문에서 청탁은 자신이 아닌 참모들에게 왔고, '청탁하지 말라'는 말은 서 씨 가족을 접촉해 한 말이 아니라 부대장 인사말을 통해 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 전 대령은 "국방부로부터 통역병을 선발한다는 공문이 하달되자 참모들로부터 서 씨와 관련해 여러 번 청탁 전화가 오고, 2사단 지역대에도 청탁 전화가 온다는 보고를 받았다"고 밝혔다.

이 전 대령이 언급한 통역병은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 지원을 위한 통역병을 뜻한다.

그는 "부하들에게 나중에 큰 문제가 된다는 것을 인지시키고 지역대별 추첨으로 통역병을 선발하도록 지시했다"며 "이후 제가 2사단 지역대에 가서 서 군을 포함한 지원자들을 모아놓고 제비뽑기로 선발했다"고 설명했다.

부대 배치와 관련한 청탁에 대해서는 서 씨가 신병교육대에서 교육을 받을 당시 참모 중 한 명으로부터 '모처에서 서 씨의 용산 배치 여부를 물었다. 안된다고 하면서 부대 분류에 대한 설명을 했다'는 보고를 받았다고 밝혔다.

다만 신병 교육 수료식에서 서 씨의 가족을 별도로 만나 '청탁을 하지 말라'고 교육했다는 언론 보도에 대해서는 부인했다.

그는 "청탁과 관련한 보고를 의식해 부대장 인사말 및 부대 소개 시간에 청탁하면 안 된다는 내용을 강조해 당부 말씀을 드린 것"이라며 "서 씨 가족들에게만 한 것이 아니었고 가족들을 별도로 접촉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국민의힘 신원식 의원실과의 전화 통화에서 청탁 의혹을 제기했던 이 전 대령은 직접 입장을 밝히게 된 데 대해 "당시 최종 지휘관으로서 침묵하기에는 마음이 불편했지만 현역인 부하들에게 불이익이 생길까 봐 지켜만 보고 있다"며 "신 의원 보좌관과 통화를 했는데 일부 내용만 보도돼 오해의 소지가 있어 입장을 밝힌다"고 설명했다.

앞서 이 전 대령은 신 의원실과의 통화에서 "처음에 2사단으로 와서 용산으로 보내 달라는 것을 제가 규정대로 했다", "제가 직접 추미애 남편 서 교수와 추미애 시어머니를 앉혀놓고서 청탁을 하지 말라고 교육을 40분을 했다"고 말해 이 전 대령에게 직접 청탁이 있었고, 그가 서 씨의 가족과 별도로 만난 것 아니냐 등의 언론 보도가 이어졌다.

그는 입장문에서 자신이 청탁을 거절했다는 것을 수차례 강조하며 "부끄럽지 않은 예비역으로 욕심 없는 평범한 시민의 한 사람으로 살고 있다"고 밝혔다.

또 자신이 신 의원의 '최측근', '비선'이라는 보도가 나온 데 대해선 "3사단장과 참모장으로 2011년 1월 말부터 4월 말까지 약 3개월을 같이 근무했다. 34년 군 생활 중 같이 근무한 수백 명 중 한 분"이라며 "이번 일로 인해서 거의 9년 만에 통화했다"고 반박했다.

그는 "이번 사건이 더이상 정파 싸움이 되지 않고 군의 청탁문화가 바뀌는 계기가 돼야 한다"며 "이 사건이 정의롭게 공정하게 해결되기를 기원한다"고 덧붙였다.

UPI뉴스 / 남궁소정 기자 ngsj@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핫이슈

만평

2020.12.2 0시 기준
35163
526
2806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