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정청 "어려운 국민 먼저"…재난지원금 선별 공식화

주영민 / 기사승인 : 2020-09-06 15:02:36
  • -
  • +
  • 인쇄
추석 전 4차 추경…2차 지원금 집행 속도
더불어민주당과 정부, 청와대가 코로나19 민생대책으로 전 국민 재난지원금 지급 대신 '맞춤형 선별지원방안'을 마련하기로 6일 입을 모았다.

4차 추가경정예산을 오는 추석 전 통과시켜 2차 지원금을 집행하는데 속도를 내도록 했다.

▲ 정세균 국무총리(가운데)가 6일 서울 종로구 총리공관에서 열린 고위당정협의회에서 참석자들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오른쪽부터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 정 총리, 김태년 원내대표, 한정애 정책위의장.[뉴시스]

정세균 국무총리는 이날 오후 서울 삼청동 총리공관에서 열린 고위 당정 협의회에서 "정부는 민생경제의 위기 극복을 위해 모든 정책수단을 동원해 총력 대응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청년, 특수형태 근로종사자, 실업자 등 고용 취약계층과 소상공인, 자영업자, 저소득층 등 피해가 크게 발생한 계층을 중심으로 사각지대 없이 맞춤형 지원방안을 마련했다"고 부연했다.

정 총리는 "수혜기준을 확대하고 신규 지원 기준을 추가로 마련하는 등 피해 확산을 최소화하기 위한 노력을 연말까지 집중적으로 추진하겠다"며 "결정된 정책을 최대한 신속하게 집행하고 이행상황을 철저히 점검해 정책효과가 확실히 나타나게 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도 "4차 추경은 코로나 재확산과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에 따라 고통을 겪으신 국민을 돕기 위한 것"이라며 선별 차등 지원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이 대표는 "이번 추경의 특징은 전액 모두 국채로 충당하고, 코로나 사태가 매우 유동적이라는 상황서 추경 처방한다는 것"이라며 "그래서 빚내서 쓰는 돈을 현명히 효율적으로 쓰라는 압박이 더 커졌다"고 말했다.

이어 "그런 점을 감안해 몇 차례 실무 협의 끝에 더 어려운 국민들을 먼저 돕자고 결론 내린 것"이라며 "누구도 부당한 불이익을 당하지 않는다는 믿음을 드리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아울러 "이번 추석 대이동이 있다면 다시 코로나로 인해 위험해질지도 모른다"며 "집콕, 방콕 추석이란 용어를 쓰는데 제가 그 말씀은 못 쓰겠지만 추석까지 넘길 수 있어 코로나 진정을 위해 함께 노력하자"고 강조했다.

UPI뉴스 / 주영민 기자 cym@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핫이슈

2021. 1. 23. 0시 기준
74692
1337
620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