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 고승민 사생활 논란…전 연인, 임신→낙태→유산 주장

김현민 / 기사승인 : 2020-03-24 17:49:46
  • -
  • +
  • 인쇄
전 연인 주장 A 씨, 사진 공개하며 억울함 토로
롯데 자이언츠 외야수 고승민(20)이 전 연인의 폭로글로 사생활 논란에 휩싸였다.

▲ 롯데 자이언츠 고승민의 사생활에 관한 폭로글이 지난 23일 SNS를 통해 공개돼 논란이 일었다. [뉴시스]

고승민의 연인이었다는 A 씨는 지난 23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고승민과의 관계에 얽힌 폭로가 담긴 장문의 글을 공개했다.

해당글에 따르면 A 씨는 고승민과 2017년 8월 28일부터 교제했다. 그해 11월 11일 임신한 것을 알았다는 A 씨는 "당시 고승민이 18세였고 시기가 중요한 만큼 부모님들과 상의한 끝에 수술하기로 결정했다"며 낙태를 고백했다.

A 씨는 이듬해 1월 고승민이 다른 여성을 만나고 있다는 것을 인지했고 고승민과의 관계는 악화됐다. 두 사람은 결국 결별했지만 연락을 주고받으며 관계를 이어갔고 또 임신을 했다.

A 씨는 "제가 어떻게 하냐고 연락했더니 그 아이(고승민)는 그 아기가 자기 아기가 맞냐며 못 믿겠다는 얘기를 했다. 스트레스를 받고 힘들어 유산을 해버렸고 그 아이는 프로 간다고 저를 무시하고 없던 사람 취급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전 지금 임신도 안 되는 상황에서 걔(고승민)만 잘 살고 있는 게 힘들어서 퍼트린다"며 폭로글을 쓴 이유를 털어놨다. 아울러 자신이 주장한 내용의 근거로 고승민과 함께 찍은 사진과 초음파 사진을 공개했다. 이에 관해 고승민과 롯데는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

UPI뉴스 / 김현민 기자 khm@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핫이슈

만평

2020.04.03 00시 기준
10062
174
6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