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정청 "마스크 생산량↑, 배분 공정성↑"…TK는 우선공급

장기현 / 기사승인 : 2020-03-04 10:53:26
  • -
  • +
  • 인쇄
이낙연 "국회, 정쟁 자제하고 추경안 신속 처리해야"
홍남기 "코로나19 추경안 10조원 이상 규모로 마련"
김상조 "약국 통한 공적판매 늘릴 것…추경은 타이밍"
당정청은 4일 코로나19 사태 대응을 위해 마스크 공급 확대 방안을 논의하고 추가경정예산(추경)의 조속한 편성에 뜻을 모았다.

▲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코로나19 재난안전대책위원장이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1차 코로나19 대응 당정청 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더불어민주당과 정부, 청와대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이낙연 코로나19 재난대책안전위원장과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제1차 코로나19 대응 당정청 회의'에서 이같이 협의했다.

이낙연 위원장은 모두발언에서 "마스크 생산량을 최대한 늘려야 하고, 배분의 공정성을 높여야 한다"면서 "마스크를 사기 위한 줄서기를 없애야 하고, 그런 바탕에서 수요를 줄이는 국민의 이해와 협조를 구하자"고 말했다.

그러면서 "배분의 공정성을 높인다고 하더라도 의료진과 취약계층 및 대구·경북 등에 대해서는 우선 공급이 필요하다는 것을 국민께 설명드리고 이해를 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위원장은 또 "정치권은 국민의 헌신과 협조에 응답해야 한다"며 "국회는 정쟁을 자제하고, 코로나19 대책특위를 최대한 내실 있게 가동해 국민의 걱정을 덜어드려야 옳다"고 언급했다.

이어 "추경안을 충실히 검토해 신속히 처리해주길 바란다"면서 "언론은 정확한 의료정보를 전달하는데 더 많은 노력을 기울여주시길 기대한다"고 부연했다.

홍 부총리는 "대구·경북을 중심으로 중증 확진자 병상 및 경증 확진자 생활치료시설 확보와 치료에도 속도를 내고 있다"며 "정부는 방역지원이라면 추경을 기다릴 필요도 없이 이미 확보된 목적예비비를 활용해 빨리 지원에 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코로나19 추경 규모와 관련해선 "정부는 이번 사태 피해 극복에 대한 긴급지원과 민생경제지원을 위해 이미 20조 원 규모의 대책을 추진하고 있다"면서 "10조 원 이상 규모의 추경안을 마련해 오늘 국무회의에서 확정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김 실장은 "마스크를 국민께 신속하고 충분히 공급하지 못하는 점에 대해 책임지고 문제를 해결하겠다"며 "국민 한 분이 얼마만큼의 마스크를 샀는지 체크할 수 있는 의약품안전사용서비스(DUR) 시스템이 갖춰진 약국을 통한 공적 판매를 크게 늘릴 계획"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위축된 지역경제를 되살리기 위한 과감한 재정투입 필요하다는 데에 여야가 따로 없을 것"이라며 "추경은 타이밍이다. 2월 임시국회 회기 내에 반드시 처리해줄 것을 간곡히 요청한다"고 말했다.

UPI뉴스 / 장기현 기자 jkh@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핫이슈

만평

2020.12.2 0시 기준
35163
526
2806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