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 "성주 사드 공사비, 방위비와 연계 논의된 적 없어"

김광호 / 기사승인 : 2020-02-14 14:51:13
  • -
  • +
  • 인쇄
"사드 성능개량 미측 설명 들어…공사비 관련, 협의할 사안"
국방부는 14일 경북 성주의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발사대 이동 배치 가능성이 제기된 것에 대해 전혀 논의된 바 없다고 일축했다.

▲주한미군이 지난해 4월 20일 평택기지에서 전개한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발사대의 모습. [주한미군 페이스북 캡처]

최현수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미국이 사드 성능개량 계획을 공개한 것과 관련된 질의에 "미국 측에서 무기체계를 업그레이드하겠다는 것이 대부분의 내용이고, 배치에 대해서는 구체화한 것은 없다"면서 "배치 부분에 대해 전혀 논의되거나, (미국 계획이) 성주를 벗어나서 어디로 가게 된다는 것이 나온 것은 아니다"고 답했다.

최 대변인은 이어 "발사대와 레이더의 거리를 더 많이 둬서 방어 영역이 더 넓어지는 것으로 보면 된다. 아직 그것에 대한 얘기도 없는 상황"이라며 "(미국에서) 업그레이드, 성능을 개량한다는 설명을 들었다. 내용을 구체적으로 이야기할 수는 없다"고 말했다.

그는 또 "(미측의 성능 개량은) 장기적인 계획으로 가겠다는 것은 나와 있으나, 그것이 실제화하는 것은 시차가 있다"며 "지금 성주 사안에 대해서는 업그레이드되는 것으로 알지만 그 다음 구체적인 것은 아직 알 수 없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경북 성주의 사드 기지 공사비를 방위비 분담금에서 사용할 가능성에 대해선 "현재까지 한미 간에 사드 부지 개발과 관련 (비용을) 방위비 분담금에서 (사용하는 것에 대해) 논의된 것은 없는 것으로 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공사비와 관련) 현재 구체적으로 협의가 이뤄진 것은 없고, 사드 기지에 대한 환경영향평가 완료 후에 한미 간에 긴밀히 협의할 사안"이라며 "환경영향평가 작업과 관련해 어떤 것을 평가할지 협의하고 있고, 절차대로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UPI뉴스 / 김광호 기자 khk@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핫이슈

만평

2020.04.10 00시 기준
10450
208
71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