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우한에서 입국한 사람들 전수 조사하라"

이원영 / 기사승인 : 2020-01-27 16:23:58
  • -
  • +
  • 인쇄
"필요하면 군 의료 인력과 시설까지 활용"
경제 영향 대비 위해 긴급경제장관 회의
문재인 대통령은 27일 '우한 폐렴'과 관련, 우한 지역에서 입국한 사람들에 대한 전수 조사를 추진하라고 지시했다.

▲ 문재인 대통령. [뉴시스]

문 대통령은 이날 수석비서관급 청와대 참모들에게 "2차 감염을 통해 악화하는 것을 대비하려면 선제적 조치를 취해야 한다"며 이같이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또 "군의료 인력까지도 필요하면 투입하고, 군 시설까지도 활용해 대비하라"고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또 "이번 감염 사태가 경제에 미치는 부정적 영향도 예의주시해 철저히 점검하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 정부는 홍남기 경제부총리 주재로 28일 오전 긴급경제장관회의를 개최하기로 했다.

앞서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은 27일 설명회에서 "우한시를 다녀와서 중증이나 경증 증상이 있으셨던 분들은 오늘·내일 일제조사를 시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전수조사 대상은 우한시 방문자 중 고열이나 호흡기 증상이 뚜렷하지 않지만 콧물이나 미열 등이 발생해 보건소에서 모니터링을 하고 있던 능동감시 대상자들이라고 정 본부장은 설명했다. 질병관리본부는 내국인과 중국인 등 약 100명을 전수조사 대상자로 보고 있다.

한편 정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병 위기 경보 수준을 기존 '주의'에서 '경계' 수준으로 격상시켰다. 이에 따라 보건복지부는 중앙사고수습본부를 설치하고 적극적 대응에 나선다.

복지부는 27일 오후 3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제1차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중앙사고수습본부 회의를 열고 이 같이 결정했다.

UPI뉴스 / 이원영 기자 lwy@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핫이슈

만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