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기업은행장 인사권자는 정부"

강혜영 / 기사승인 : 2020-01-14 15:18:42
  • -
  • +
  • 인쇄
"윤종원 신임 행장, 경력 면에서 미달되는 바 없어"
"내부 출신 아니라는 이유로 비토하는 건 옳지 못해"

문재인 대통령이 윤종원 신임 IBK기업은행장에 대한 '낙하산 인사' 논란과 관련해 정부의 인사권을 거론하며 선을 그었다.

▲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2020 대통령 신년기자회견에 참석해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뉴시스]


문 대통령은 14일 청와대에서 진행된 신년 기자회견에서 기업은행장 '낙하산 인사' 논란에 대해 "과거에는 민간금융기관, 민간은행장들까지 그 인사에 정부가 사실상 개입을 해 낙하산이냐 했었다" "기업은행은 정부가 출자한 국책은행이자 정책금융기관으로 인사권이 정부에 있다"고 말했다.

이어 "변화가 필요하면 외부에서 수혈하는 것이고 안정이 필요하면 내부에서 발탁한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윤 행장에 대해 "자격 미달 인사라면 모르겠으나 경제 금융 분야에 종사해왔고, 경제 수석에 IMF 상임이사를 하는 등 경력 면에서 미달되는 바가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내부 출신이 아니라는 이유로 비토하는 건 옳지 못하다고 생각한다"면서 "노조 분들도 다음에는 내부에서 발탁될 기회가 있을 것이기 때문에 조금 더 열린 마음으로 기업은행의 발전, 기업은행이 해야 할 중소기업에 대한 지원 등의 역할을 더 활발하게 할 수 있느냐 관점에서 그 인사를 봐달라"고 요청했다.

UPI뉴스 / 강혜영 기자 khy@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핫이슈

만평

2020.04.03 00시 기준
10062
174
6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