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안부, '안전부패' 6511건 적발…전년보다 3배 이상 늘어

김광호 / 기사승인 : 2020-01-14 15:26:15
  • -
  • +
  • 인쇄
'건설자재 시험성적서 위·변조' 254건으로 가장 흔한 유형
15일 '범정부 반부패 협의회' 포럼 개최…유공자 정부포상

행정안전부는 14일 지난해 안전 분야의 불법행위에 관한 감찰대상을 확대한 결과, 6511건의 '안전부패' 사례를 적발했다고 밝혔다. 이는 전년도의 2110건보다 3배 이상 늘어난 수치다.

▲ 정부세종청사 행정안전부 [뉴시스]


행안부에 따르면 지난 2018년에는 13개 중앙부처와 17개 시·도 등 30개 기관을 대상으로 안전부패 감찰을 진행해 2110건을 적발했다.

그러나 지난해의 경우 43개 공공기관이 '범정부 안전분야 반부패협의회'에 추가로 참여하면서 감찰대상이 늘어 적발 건수가 증가했다.

특히 적발 사례 중에는 254건을 기록한 건설자재 시험성적서 위·변조가 가장 흔한 유형인 것으로 나타났다. 세금계산서 중복 제출 등의 수법으로 안전관리비를 빼돌린 금액은 9800만원으로 집계됐다.

정부는 또 지난해 123건의 안전 분야 제도 개선 사항을 발굴해 이 가운데 53건의 개선을 완료했다. 주요 사례로는 화재안전성능 건축자재 품질관리서 제출 대상 확대, 낚시어선 안전관리 확대, 생활방사선제품 제조업자 등록제도 도입 등이 있다.

행안부는 '안전 부패'와 관련된 그간의 성과를 공유하고 근절 업무의 발전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15일 대전 유성구의 인터시티호텔 파인홀에서 협력포럼을 개최할 예정이다.

이번 포럼은 '안전 분야 부패 근절' 업무 발전방안 발제를 통한 전문가와 참석자 간 토론에 이어 지난해 안전 분야 반부패협의회 성과 보고 및 유공자 정부포상 등으로 진행된다.

정부포상으로는 한국수자원공사, 한국토지주택공사, 한국농어촌공사가 대통령 표창을, 한국교통안전공단, 국민체육진흥공단, 한국가스안전공사, 울산광역시가 국무총리 표창을 받는다. 이와 함께 행안부장관 표창은 국민제안 우수 공모자 등 35명에게 돌아간다.

김계조 행안부 재난안전관리본부장(안전차관)은 "협의회 출범 3년차를 맞아 국민이 변화를 느낄 수 있도록 올해도 안전 분야 성과 도출을 위해 힘써달라"고 당부했다.

UPI뉴스 / 김광호 기자 khk@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핫이슈

만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