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생충', 한국 영화 최초로 오스카 작품상 노미네이트

권라영 / 기사승인 : 2020-01-13 23:56:45
  • -
  • +
  • 인쇄
작품상·감독상·각본상 등 6개 부문 후보 올라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 다음달 9일 LA서 개최
영화 '기생충'이 또 한 번 한국 영화사를 써내려간다. 한국 영화 중 처음으로 칸 영화제 황금종려상과 골든글로브 외국어영화상을 받은 데 이어 이번에는 한국 영화 최초로 아카데미상(오스카) 작품상 후보에 올랐다.

▲ 기생충 포스터 [CJ엔터테인먼트 제공]

아카데미상을 주관하는 미국영화예술과학아카데미(AMPAS)는 13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아카데미 박물관 개펀 극장에서 제92회 아카데미상 최종 후보를 발표했다. 진행은 배우 존 조와 잇사 레이가 맡았다.

아카데미상은 미국 최대 영화상이다. 한국은 1962년부터 매년 아카데미의 문을 두드렸으나 최종 후보에 오른 것은 '기생충'이 처음이다.

'기생충'은 작품상, 감독상(봉준호), 각본상(봉준호, 한진원), 편집상(양진모), 프로덕션 디자인(이하준, 조원우), 국제장편영화상 등 무려 6개 부문 후보에 오르는 기염을 토했다.

▲ '기생충'이 13일(현지시간) 아카데미 작품상 후보에 올랐다. [아카데미상 트위터 캡처]

영화 '포드 V 페라리', '아이리시맨', '조조 래빗', '조커', '작은 아씨들', '결혼 이야기', '1917',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가 '기생충'과 작품상을 두고 겨룬다.

감독상에는 마틴 스코세이지('아이리시맨'), 토드 필립스('조커'), 샘 멘데스('1917'), 쿠엔틴 타란티노('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 감독이 봉준호 감독과 함께 후보에 올랐다.

▲ 봉준호감독은 '기생충'으로 13일(현지시간) 아카데미 감독상 후보에 올랐다. [아카데미상 트위터 캡처]

'기생충'은 지난해 5월 제72회 칸영화제에서 한국 영화 사상 처음으로 황금종려상을 받았다. 이어 지난 5일에는 제77회 골든글로브 시상식에서 외국어영화상을 받으며 새 역사를 썼다.

한편 단편 다큐멘터리 부문 후보로는 세월호참사를 다룬 '부재의 기억'이 올랐다.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은 다음달 9일 로스앤젤레스 할리우드 돌비극장에서 열린다.

UPI뉴스 / 권라영 기자 ryk@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핫이슈

만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