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I 월드] 방사능 오염된 후쿠시마 인근에 야생동물 급증

임혜련 / 기사승인 : 2020-01-08 14:03:54
  • -
  • +
  • 인쇄
연구팀 "출입 제한된 지역에 더 많은 야생동물 발견"
2011년 제1원자력발전소 사고가 발생했던 일본 후쿠시마 지역에서 야생동물이 번성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 조지아대학교 연구팀이 일본 후쿠시마 지역에서 촬영한 야생 원숭이 [조지아대학교 유튜브 캡처]

7일(현지시간) CNN에 따르면 조지아대학교(University of Georgia) 연구팀은 사람의 발길이 끊긴 후쿠시마 인근 지역에 야생동물 개체 수가 급증하고 있다고 밝혔다.

연구팀은 원격 카메라를 설치해 너구리, 멧돼지, 원숭이, 꿩, 여우, 토끼 등 20종이 넘는 야생동물이 발전소 주변 지역에 서식하고 있음을 확인했다. 연구팀은 성명에서 "방사능 오염에도 불구하고 현재 후쿠시마 지역 전역에 수많은 야생 생물 종이 살고 있다"고 전했다.

원격 카메라 106대는 후쿠시마 내 3개 지역에 설치됐다. 3개 지역은 △방사능 오염 수준이 높아 사람의 출입이 제한된 지역 △중간 수준의 오염으로 사람의 출입이 제한된 지역 △사람이 머무를 수 있는 지역 등으로 분류됐다.

카메라는 120일 동안 멧돼지 사진 4만6000장을 찍었으며 무인 지역에서만 2만6000장이 촬영됐다. 연구팀은 멧돼지는 주로 사람이 살지 않는 지역에서 발견됐다고 전했다.

또한 사람의 출입이 제한된 지역에서 너구리, 담비, 족제비, 원숭이 등 더 많은 수의 야생동물이 발견됐다.

연구팀은 이번 연구에서 야생동물 개체군에 대한 방사선의 전반적인 영향을 관찰했지만, 개별 동물의 건강 상태에 대해서는 조사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 학술지 '생태학과 환경의 최전선'(Frontiers in Ecology and the Environment)에 게재됐다.

앞서 2011년 동일본대지진 당시 규모 9.0의 대형 지진과 쓰나미가 후쿠시마를 강타했다. 후쿠시마 다이이치 원자력 발전소에서는 원자로 3개가 녹아 방사성 물질이 방출됐고 이 지역에서만 10만 명 이상의 주민이 대피했다.

UPI뉴스 / 임혜련 기자 ihr@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핫이슈

만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