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현 측근 비리 처음 제보 송병기 아냐…다른 루트 있었다"

주영민 / 기사승인 : 2019-12-05 21:53:01
  • -
  • +
  • 인쇄
MBC "레미콘 업체 제보 송병기 제보보다 한 달 앞서"
KBS "지난해 3월 울산시청 경찰 수사착수 배경 일치"
김기현 전 울산시장 측근 비리 의혹을 청와대에 처음 제보한 이가 송병기(57) 울산시 경제부시장이 아니라는 의혹이 제기됐다.

▲ MBC는 김 전 시장의 측근 비리로 직접 피해를 봤다는 한 레미콘 업체 대표가 송 부시장보다 1달 먼저 청와대 민정수석실에 직접 제보한 사실을 5일 단독 보도했다. [MBC 화면 캡처]

MBC는 "경주의 한 레미콘 업체 대표가 김 전 시장의 측근 비리를 송 부시장보다 한 달 먼저 청와대 민정수석실에 직접 제보했다"고 5일 단독 보도했다.

이날 KBS도 "2017년 8월 송 부시장을 만난 적이 있다는 경주의 한 레미콘 업체 관계자가 당시 만남에서 송 부시장이 경쟁 레미콘 업체가 사업상 특혜를 얻게 된 배경에는 김 전 시장 측근이 있었다고 말했다"고 단독 보도했다.

▲ KBS도 "2017년 8월 송 부시장을 만난 적이 있다는 경주의 한 레미콘 업체 관계자가 당시 만남에서 공 부시장이 경쟁 레미콘 업체가 사업상 특혜를 얻게 된 배경에는 김 전 시장 측근이 있었다"고 5일 단독 보도했다. [KBS 화면 캡처]

MBC와 KBS의 보도를 종합하면 지난 2017년 9월 7일 경주시의 한 레미콘업체 대표가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실에 우편으로 진정서를 보냈다.

해당 업체는 또 같은 내용으로 2017년 11월께 대검찰청에도 진정을 냈다.

해당 진정서에는 울산시 비서실을 비롯한 공무원들이 인허가권자라는 지위를 이용해 레미콘업계에 과도하게 개입·관여하고 있으며 울산 레미콘조합 이사장과 김 전 시장 비서실 등 간에 유착 관계가 추정된다는 내용이 담겼다.

해당 레미콘 업체 대표는 MBC와의 인터뷰에서 "'잘못된 것 아니냐. 부조리가 있는 것 아니냐' 그래도 묵살을 당했다"며 "(울산시) 도시국장 만나 이렇게 하소연을 하니까 '안된다'고 해서, 그래서 저희들이 진정서를 내는 목적이 됐다"고 했다.

해당 제보는 청와대를 거쳐 공정거래위원회에 전달됐고, 공정위는 2017년 9월 28일 해당 업체 측에 '청와대에 보내준 제보를 검토해 봤다. 울산시의 행정에 문제가 있는지 알아 보겠다'는 답변을 회신한 것으로 전해졌다.

해당 업체가 청와대에 제보를 하고 공정위의 회신을 받은 2017년 9월은 청와대 문모(52) 행정관이 송 부시장으로부터 제보를 받았다는 시기보다 한 달 앞서 있다는 게 MBC 측의 주장이다.

KBS도 레미콘 업체는 이후 청와대에서는 제보가 공정위로 이첩됐고 대검에서는 울산지검으로 이첩됐다는 회신을 받았고 해당 제보 내용은 2018년 3월 울산시청을 압수수색했던 경찰의 수사착수 배경과 일치한다고 밝혔다.

UPI뉴스 / 주영민 기자 cym@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핫이슈

만평

2020.10.21 0시 기준
25424
450
2358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