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영, 한국당에 최후통첩…"오늘 저녁까지 필리버스터 철회하라"

장기현 / 기사승인 : 2019-12-03 10:58:35
  • -
  • +
  • 인쇄
파견연장 동의안 언급 "장병이 필리버스터 대상이냐"
"검찰, 왜 한국당 앞에만 서면 작아지냐" 작심비판
조정식 "법무부는 검찰에 대한 감찰 조치 나서야"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3일 자유한국당을 향해 "오늘 저녁까지 대답을 기다리겠다. 모든 필리버스터를 철회하고 법안 처리에 응하라"고 촉구했다.

▲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문재원 기자]

이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이것이 우리가 한국당에 건네는 마지막 제안"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 원내대표는 "검찰개혁법이 오늘 본회의에 자동 부의됐고 이제 실행만 남았다"면서 "민주당은 바른미래당 제안대로 필리버스터 철회 이후 주요 민생법안에 대한 원포인트 본회의 개최를 수용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러나 아직도 한국당은 필리버스터를 움켜쥔 채 아무런 응답도 하지 않고 있다"면서 "민생도 경제도 안보도 모두 위협하는 이 사태의 모든 책임은 한국당에 있다"고 지적했다.

특히 지난달 29일 본회의에서 처리될 예정이던 해외 파병부대에 대한 파견연장 동의안을 언급하면서 "(한국당이) 파견연장 동의안까지 필리버스터를 걸었다"며 "우리 장병이 어떻게 필리버스터 대상이냐"고 비판했다.

이 원내대표는 검찰을 향해 "패스트트랙 충돌 사건의 마침표를 찍기 바란다"면서 "그동안 수사 받은 사람은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와 엄용수 전 의원뿐"이라고 언급했다.

이어 "검찰은 왜 한국당 앞에만 서면 작아지냐"면서 "검찰은 표적수사·선택수사를 일삼고 있는데, 피의사실을 유포하고 강압수사를 재개하고 있다는 비난을 명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원내대표는 또 김기현 전 울산시장에 대한 청와대 하명수사 의혹과 관련해 민정수석실 전 특별감찰반원이 사망한 데 대해 "최근 고래고기 사건 관련 수사관의 사망 경위에 의문이 없도록 진상을 철저히 규명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민주당 조정식 정책위의장도 "검찰의 무리한 수사 관행에 따른 극단적 선택이라는 주장이 제기됐다"면서 "지난달 28일에도 상상인 저축은행과 관련해 검찰 조사를 받던 피고발인이 스스로 목숨을 끊는 사건도 발생했다"고 언급했다.

조 정책위의장은 "며칠 사이 두 명의 아까운 생명이 검찰 수사과정에서 희생된 것은 대단히 유감스러운 일"이라며 "법무부는 해당 수사과정에서 검찰의 오랜 악습인 별건수사와 먼지털이식 수사가 있었던 것은 아닌지, 혹은 인권침해적 수사가 있었던 것은 아닌지 감찰조치에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UPI뉴스 / 장기현 기자 jkh@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핫이슈

만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