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가원 "수험생 312명 사전조회…예정대로 4일 성적 공개"

김광호 / 기사승인 : 2019-12-02 17:48:10
  • -
  • +
  • 인쇄
1일 저녁 10시경부터 졸업생 312명이 사전조회해 출력
"졸업생만 가능했으며, 다른 사람 성적은 볼 수 없는 구조"
"진학상담, 학사일정 고려해 예정대로 4일 성적 공개키로"

수험생 300여 명이 공식 통지일 이전에 수능 성적을 확인하는 사태가 벌어진 가운데,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은 예정대로 오는 4일 성적을 공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 수험생 커뮤니티 사이트 캡처


평가원은 2일 '수능 성적 유출' 논란 확인 결과 "1일 저녁 9시 56분부터 다음날 오전 1시 32분 사이에 졸업생 312명이 2020학년도 수능 성적을 사전 조회해 출력한 사실을 확인했다"며 "해당 시간 직후 관련 서비스를 차단했다"고 말했다.

평가원은 특히 "학생 312명은 이 서비스에 공인인증서로 본인을 인증한 다음 '소스 코드'의 취약점을 이용해 연도 값을 '2020'으로 변경했다"면서 "졸업생(재수생)에 한해 가능했으며, 다른 사람의 성적은 볼 수 없는 구조"라고 설명했다.

평가원은 또 "수험생과 학부모들께 혼란을 야기해 심려를 끼친 점 깊이 사과드린다"며 수능 성적은 당초 예정대로 4일 오전 9시에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수능 성적 출력 서비스, 웹 성적 통지 서비스, 성적증명서 발급 서비스, 대학 수능 성적 온라인 제공 서비스 등 수능 관련 서비스 전반의 취약점을 점검하겠다"며 "면밀히 분석해 대책을 수립하겠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일부 수능 응시생들 사이에서 제기되고 있는 전체 성적 조기 공개 요구에 대해 평가원은 받아들이지 않기로 했다.

이에 대해 평가원 관계자는 "채점 일정에 따른 성적 출력물 점검, 진학 상담 등 고교 학사일정 등을 고려해 당초 일정대로 제공하기로 했다"면서 "사전에 조회한 312명에 대해서도 성적을 예정대로 제공할 것"이라고 전했다.

아울러 이 관계자는 성적을 사전 조회한 312명이나 사전 조회 방법을 온라인상에 유포한 응시생에 대한 업무방해 혐의 형사 고발 등 법적 대응에 대해선 "법률 전문가 자문 등을 통해 검토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UPI뉴스 / 김광호 기자 khk@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핫이슈

만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