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협상회의, 黃 불참으로 반쪽 진행…'선거법' 협상 난항

남궁소정 / 기사승인 : 2019-11-21 18:12:02
  • -
  • +
  • 인쇄
문희상 의장·여야 4당 "선거제는 실무협상서 논의"
정동영 "5당 협의하면 좋고, 한국당 완강하면 4당이라도"
문희상 국회의장과 여야 4당 대표는 21일 실무협상 차원에서 선거법 합의안을 마련키로 했다.

준연동형 비례대표제도 도입을 골자로 한 패스트트랙 선거법 지정시 한국당이 반대한 만큼 여야가 합의 처리할 수 있는 새로운 안을 만들자는 것이지만, 한국당이 비례대표제도 폐지를 주장하고 있어 난항이 예상된다. 이 경우 실무협상에서 한국당을 빼고 여야 합의안을 만들 가능성도 있다.

▲ 문희상 국회의장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를 제외한 여야4당 대표들이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 사랑재에서 정치협상회의를 하기 전 기념촬영하고 있다. 왼쪽부터 심상정 정의당, 이해찬 민주당 대표, 문 의장, 손학규 미래당, 정동영 평화당 대표. 이날 한국당에서는 김선동 의원이 참석했다. [뉴시스]

한민수 국회 대변인은 21일 국회 사랑재에서 열린 정치협상회의 직후 브리핑을 통해 "문 의장과 여야 각 당 대표, 여야 5당의 실무자 대표에 참석한 참석자들은 패스트트랙 법안에 대해 정치협상회의에서 계속 논의하면서 실무자 회의에서 구체적인 합의안을 마련해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는 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선거법 수정안을 만들어보자. 가능하면 5당이 협의하면 좋겠고, 만일 한국당 입장이 완강하다면 여야 4당안이라도 만들어보자는 것이 핵심"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와 바른미래당 손학규·정의당 심상정·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 간에도 의원정수 확대를 두고 의견차가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 대표는 "국민이 바라지 않는다"며 의원정수 확대에 반대한 반면, 야 3당은 국회의원 월급을 깎고, 보좌진을 줄이는 등의 방식으로 의원정수 일부를 확대할 수 있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여야 4당 대표는 그밖에도 합리적 수준의 한미 방위비분담금 협상을 위해 여야가 초당적 힘을 모아가기로 했다. 문 의장이 강제징용 피해자 문제의 해법으로 제안한 '한·일 기업 및 한·일 국민 성금 모금 방안'에 대해서도 각 당이 적극 검토하고 입법적으로 지원키로 했다.

이날로 세 번째 열리는 정치협상회의에는 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단식투쟁 돌입을 이유로 불참하고, 실무자 대표인 김선동 의원만 참석했다.

황 대표는 전날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 종료와 패스트트랙 법안 처리에 반발하며 무기한 단식에 들어갔다.

UPI뉴스 / 남궁소정 기자 ngsj@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핫이슈

만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