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멀티골' 토트넘, 즈베즈다에 4-0 승리…차범근 넘었다

김현민 / 기사승인 : 2019-11-07 08:47:05
  • -
  • +
  • 인쇄
유럽 경기 통산 123골 달성, 차범근 121골 넘어 한국인 최다
토트넘 홋스퍼(잉글랜드)가 손흥민의 멀티골에 힘입어 츠르베나 즈베즈다(세르비아)를 꺾었다.

▲ 토트넘의 손흥민이 7일(한국시간) 세르비아 베오그라드의 라지코 미틱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20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B조 4차전 즈베즈다와의 경기에서 팀의 세 번째 골을 넣고 기뻐하고 있다. [AP 뉴시스]

토트넘은 7일 새벽 5시(한국시간) 세르비아 베오그라드의 라지코 미틱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20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B조 4차전에서 홈팀 즈베즈다를 상대로 4-0 승리를 거뒀다.

토트넘은 2승 1무 1패, 승점 7점으로 B조 2위를 지켰고 즈베즈다는 1승 3패, 승점 3점으로 3위에 머물렀다.

멀티골을 터트린 손흥민은 유럽 경기 통산 123골로 한국인 최다를 작성했다. 차범근의 121골을 넘어선 기록이다.

선제골의 주인공은 지오바니 로 셀소였다. 전반 33분 중앙선 부근에서 압박을 통해 인터셉트에 성공한 로 셀소는 상대 페널티 라인까지 드리블했다.

그의 패스를 받은 해리 케인의 슈팅은 골 포스트를 맞고 나왔고 손흥민의 리바운드 슈팅은 수비수에게 막혔다.

이어진 혼전 상황에서 케인이 크로스를 올린 것을 손흥민이 또 슈팅으로 연결했지만 이번엔 크로스바를 맞고 나왔다. 공은 로 셀소 앞에 떨어졌고 결국 그의 슈팅이 골망을 갈랐다.

후반전에 손흥민의 골이 터졌다. 후반 12분 델레 알리의 패스를 받아 때린 강력한 왼발 슈팅이 골문 안에 꽂혔다.

손흥민은 양손을 모으고 기도하는 자세를 취하며 셀러브레이션을 자제하는 모습을 보여줬다. 지난 프리미어리그에서 자신의 백태클의 영향으로 부상을 입은 에버튼의 안드레 고메즈를 의식한 것이었다.

손흥민은 후반 16분 대니 로즈의 땅볼 크로스에 이은 논스톱 슈팅으로 추가골을 넣었다.

손흥민은 후반 30분 라이언 세세뇽과 교체돼 그라운드 밖으로 나갔다. 승부에 쐐기를 박는 네 번째 득점은 델레 알리 대신 투입된 크리스티안 에릭센이 올렸다.

세세뇽의 패스를 받은 에릭센이 시도한 슈팅이 수비수의 발을 맞고 굴절돼 골문 구석으로 들어갔다.

UPI뉴스 / 김현민 기자 khm@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핫이슈

만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