첼리스트 송영훈이 깨우는 만추의 아침 '11시 콘서트'

이성봉 / 기사승인 : 2019-11-05 18:11:07
  • -
  • +
  • 인쇄
14일 오전 11시 예술의전당 콘서트홀
지휘 김광현, 연주 코리아심포니오케스트라, 해설 김상진

떠나는 가을과 낙엽을 아쉬워하며 겨울 준비를 돕는 따스하고 친절한 음악회가 열린다. 예술의전당(사장 유인택)은 15번째 시즌을 맞는 '11시 콘서트'의 11월 공연을 오는 14일 오전 11시 예술의전당 콘서트홀에서 개최한다.
 

▲ 5년간 '11시콘서트' 해설자로 활동하며 대중과 가까이 지낸 첼리스트 송영훈이 협연자로 나선다. [예술의전당 제공]


이번 공연에는 '11시 콘서트'의 반가운 얼굴, 첼리스트 송영훈이 협연자로 나서 관객의 기대를 모으고 있다. 프랑스 대표 작곡가들의 곡으로 구성된 이번 공연에서 1부는 첼리스트 송영훈이 포레의 '엘레지'와 생상스의 '첼로 협주곡 1번 a 단조'를 연주하며 관객을 맞이한다. 송영훈은 완벽한 기교와 따뜻한 감성을 겸비한 첼로 연주자로, 동시에 클래식 음악 라디오 진행자이다. 그는 2009년부터 5년간 '11시 콘서트'의 해설자로 활동하며 대중과 가까이했다.

2부에서는 지휘자 김광현과 코리안심포니오케스트라의 연주력이 더욱 빛나는 프로그램이 준비되어 있다. 김광현은 스위스 출신의 세계적인 지휘자 샤를 뒤투아가 발탁한 인재이자 국제적인 지휘자 단체 등에서 실력을 인정받은 지휘자이다. 김광현은 다양한 무대에서 연주호흡을 맞춘 코리안심포니오케스트라와 연주하며 견고하고 풍성한 사운드를 만들어낼 예정이다.

▲ 김광현이 '11시 콘서트'에서 프랑스 대표 작곡가의 곡으로 코리안심포니오케스트라를 지휘한다. [예술의전당 제공]


비제의 아름다운 선율이 특징적인 '아를의 여인 모음곡 1번'과 화려하고 밝은 느낌의 '교향곡 1번 중 4악장'을 연주하며 음악회를 마무리한다. 유인택 사장은 "프랑스 대표 작곡가들의 감성을 자극하는 음악 선곡으로 마음에 온기를 더하는 음악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11시 콘서트'는 예술의전당이 국내 공연장으로는 최초로 2004년 9월부터 시작한 시리즈 마티네 콘서트다. 첫 회부터 음악 애호가들로부터 큰 관심을 받으며 매월 매진을 기록하고 있으며 국내 음악계에 평일 오전 시간대 콘서트 붐을 일으켰다는 평가를 듣고 있다. '11시 콘서트'는 매월 두 번째 목요일에 열린다. 정통 클래식 연주에 더해 친절한 해설을 제공하여 이해를 돕는 것이 특징이다. 해설자로 피아니스트 김용배를 시작으로 아나운서 유정아, 첼리스트 송영훈, 피아니스트 박종훈과 조재혁에 이어, 올해는 비올리스트 김상진이 바통을 이어받았다.

이번 공연 입장권 소지 관객은 무료로 커피를 제공받을 수 있다. 예매는 예술의전당 홈페이지와 인터파크에서 가능하다.

UPI뉴스 / 이성봉 기자 sblee@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핫이슈

만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