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정부 시위 '활활'…에콰도르 정부 긴급이전

조광태 / 기사승인 : 2019-10-09 08:43:18
  • -
  • +
  • 인쇄
유류 보조금 폐지에 따른 시위 격화…수도 키토에서 과야킬로
에콰도르 정부가 지난 8일 수도 키토에서 연안도시 과야킬로 긴급 이전했다고 에콰도르의 레닌 모레노 대통령의 말을 인용해 서방 언론들이 보도했다.

이 같은 조치는 최근 시위가 격렬해지고 있는데 따른 것으로, 에콰도르에서는 지난 3일 유류보조금을 폐지함에 따라 이에 항의하는 시위가 잇따랐다. 특히 이번 주 월요일부터 원주민들이 시위에 가세하면서 시위 양상이 급격히 격렬해지고 있는데 의회 건물을 파손하는 등 사태가 걷잡을 수 없는 지경에 이르고 있다.
▲에콰도르의 원주민들이 8일 수도 키토에서 정부의 연료 보조금 삭감에 항의하는 시위를 벌이고 있다. 반정부 시위 확산에 정부는 비상사태를 선포했지만 시위가 계속 확산되자 레닌 모레노 대통령 정부는 수도 키토에서 과야킬로 대피했다. [AP 뉴시스]

이번 시위와 관련, 지난 8일까지 약 570여 명이 체포된 가운데 20명 이상의 경찰들이 부상을 입었다. 시위 중 한 남성이 차에 치여 사망했으나 시위로 인해 앰뷸런스가 도달할 수 없었다고 정부측이 발표하기도 했다.

이와 관련, 모레노 대통령은 "이는 정부의 결정과 관련한 사회적 불만을 표시하는 저항의 수준이 아니라, 약탈과 공공기물 파손, 폭력적 행위로서 그 배후에 조직화된 정치적 동기가 있다"고 언급했다. 또 "라파엘 코레아 전임 대통령 측이 아무런 증거도 없이 정부를 타도하기 위한 계략의 일환으로 이 시위에 관여하고 있다"면서 코레아 전 대통령을 맹비난했다.

이에 대해 코레아 전 대통령은 트윗을 통해 "모레노 정권은 끝이 났다"고 언급하고, 선거를 실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번 시위의 원인이 된 유가 보조금 중단은 지난해 합의된 IMF의 조건을 이행하기 위한 것으로 에콰도르 측은 42억 달러의 IMF 원조를 받는 대신 연간 약 14억 달러에 이르는 자국의 휘발유 및 디젤 보조금을 철폐키로 되어 있었다. 보조금이 철폐되면서 하룻 밤만에 휘발유 가격은 25%, 디젤 가격은 두 배로 각각 인상됐었다.

이와 관련, 모레노 대통령은 "무질서를 용인하지도 않을 것이며, IMF 긴축정책 패키지의 일환으로 실행된 이번 유가보조금 폐지를 철회할 의사도 없다"고 밝힘에 따라, 에콰도르의 불안 상태는 쉽게 해결되기 어려울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UPI뉴스 / 조광태 객원기자 jkt@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많이 본 기사

핫이슈

만평